오피니언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아베의 착각... 자신들만 최고일것으로 생각한 기술들이 세계 범용 기술들 이었다 (딴지 기자 칼럼 114)
문대통령이 옳았다...한국이 일본 업체들 외의 다른 생산 회사들을 찾아
2020-01-10 오전 1:33:39 딴지 기자 박선철 mail scottie_park@naver.com

    우리나라에 대해 '기술 수출 제한 조치'를 했던 일본의 아베가 한가지 착각한 것이 있다.

    불화 수소, 포토레지스트 등 그동안 한국으로 부터 엄청난 수익을 가져가던 기술들이 자신들만이 가진 기술로 착각했던 것이다.

    대다수의 일본 기술들이 사실은 세계에 널리 퍼진 범용 기술들 이었다는 것이 속속 밝혀지고 있다.

    이제 일본은 한마디로 "닭쫓던개 지붕쳐다보는 꼴이 되었다"라고 말할 수 밖에 없다. 그 알량한 기술들로 우리나라를 압박하던 아베는 우리의 믿을 수 있는 사업 파트너라는 공식이 깨어 졌으므로, 이제 우리는 일본에 더 이상 과거처럼 과도하게 기대면 안될 것이다.

    이번 사태를 계기로 "일본에 두번다시 지지 않겠다"고 말한 문재인 대통령의 '기술 독립'과 '기술 수입 다변화' 기조를 본 딴지 기자는 열렬하게 지지한 바 있다.

    문대통령 말대로 일본은 우리의 경쟁력과 향후 위기에 대한 대처 능력을 키워준 셈이 되었다.

    그중 하나가 최근에 들려온 소재 수입의 다변화에 대한 희소식이다. 글로벌 화학소재기업인 듀폰사가 한국에 극자외선(EUV)용 포토레지스트 생산시설을 만든다는 것이다. EUV용 포토레지스트는 일본의 수출규제 3대 품목 중 하나로 국내의 많은 기술자들이 이것이 한국에 가장 큰 타격이 될 것이라고 예상한바 있으나  두껑을 열어보니 이것 역시 다른 나라들도 가지고 있던 '범용 기술'이었다. 

    이번 듀폰의 한국 투자는 해당 품목의 공급선을 다변화해 일본 의존도를 낮추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참에 아예 전 산업 분야에서 '기술의 탈일본'을 가열차게 진행시켜 일본이 두번다시는 못된짓을 하지 못하게 본때를 보여 주어야 할 것이다. 탈일본도 하고 기술의 국산화를 하면 외화 유출도 적을 것이고 우리나라 중소기업을 키울 수도 있는 일석이조의 기회가 될 것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8일(현지시각)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듀폰사의 존 켐프 사장과 성윤모 장관이 만나 EUV용 포토레지스트 개발 및 생산시설 구축을 위해 한국에 투자하기로 확정하고 코트라에 투자신고서를 제출했다”고 9일 밝혔다.

    8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투자 행사에서 듀폰 전자·이미징 사업부의 존 켐프 사장(맨 오른쪽)이 장상현 코트라 인베스타코리아 대표에게 투자신고서를 제출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미국을 방문 중인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가운데)이 함께 참석했다.(사진=산업통상자원부 제공)



    투자지역은 이미 듀폰의 생산 공장이 위치한 충남 천안에 올해부터 2021년까지 2800만달러를 투자해 EUV용 생산라인을 세우기로 했다.

    듀폰은 한국 내 자회사인 롬엔드하스전자재료코리아(유)를 통해 1998년부터 천안에 있는 2개 공장에서 반도체 회로기판용 소재·부품을 생산해왔다.

    이번 투자는 듀폰이 반도체 극소형화에 필요한 차세대 제품·기술 개발과 공급 다변화 요구에 부응하고 EUV용 포토레지스트 등 점차 성장하는 시장에 선제 대응하기 위한 것이라고 산업부는 설명했다.

    산업부 한 관계자는 “지난해 7월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조치 이후 핵심 소재·부품·장비의 공급 안정화를 위해 듀폰과 직접 접촉해 투자 유치를 협의해왔다”며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코트라와 원팀(One Team)으로 듀폰과 투자 협상을 진행한 결과 한국이 경쟁국을 제치고 최종 투자처로 선정됐다”고 말했다.

    EUV용 포토레지스트는 현재 주로 일본산 수입에 의존하고 있지만,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미국, 유럽연합(EU) 기업으로 해당 품목의 공급선을 다변화하는 것이 가능해졌다.

    또 국내기업과의 상생협력이나 국내 소재·부품·장비 산업경쟁력을 강화하는 데도 기여할 전망이다.

    켐프 사장은 투자신고서를 제출하는 자리에서 “EUV용 포토레지스트 개발·생산을 위해 앞으로 한국 내 주요 수요 업체와 제품 실증테스트를 진행하는 등 긴밀히 협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성 장관은 “최근 일본 정부의 EUV용 포토레지스트에 대한 특정포괄허가를 허용하는 등 일본 수출규제 조치를 해결하는 데 일부 진전이 있었지만 근본적인 해결방안으로 보기는 어렵다”며 “정부는 핵심 소재·부품·장비에 대한 기술경쟁력 확보와 공급선 다변화를 계속해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성 장관은 9일(현지시각) 실리콘밸리에서 한국 투자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미국 투자가들을 대상으로 한 라운드테이블을 주재했다.

    반도체, 자동차, 수소경제,재생에너지, 정보기술(IT), 벤처캐피탈 분야의 기업 10개사를 초청해 한국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 핵심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 대책 등에 대한 설명과 함께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문의 : 산업통상자원부 투자유치과(044-203-4082), 투자정책과(044-203-4089)


    딴지 기자 프로필


    박선철 /  010-9013-8535

    (현) 서울데일리뉴스 편집 국장, 대표 / 직장인 '직장고민' 유료 코칭 중

    (현) 유튜브 '슬기로운 직장생활' 시리즈 온라인 강의중 / 인사, 노무, 협상 강의 중

    (전) AIG 손해보험 북태평양지역 노무 부서장, 전무, 부사장

    (전) 진로 발렌타인스 / Pernod Ricard 인사 노무 부서장, 전무  

    (전) 한국 로슈 인사부서장, 상무

    (전) 테트라팩 인사부 과장

    (전) 청산 해외 영업부 대리(홍콩 지사 근무)

    (전) 육군 대위 제대 (ROTC 23기)


    아주 대학교 경영대학원 인사 조직 박사과정 수학

    서강대학교 경영 대학원(MBA 35기) 졸업

    하버드 대학원 '전략적 협상' 과정 수료

    컬럼비아 대학원 "War for Talent" 과정 수료


    심리 상담사 1급

    한국 코치협회 원년 코치

    MBTI 성격 심리 강사 자격

    재무관리사 자격


    저서: 한국형 협상의 법칙 / 직장인 협상의 법칙 / 연봉협상의 비밀 / 행복한 셀러리맨 / 공공기관합격로드맵(공저) / 취업, 다국적 기업에 올인하라(공저) / 영혼의 산책 / 벚꽃이 눈처럼 나리는 날에 등 다수





    <딴지 기자 박선철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서울데일리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20-01-10 01:33 송고
    아베의 착각... 자신들만 최고일것으로 생각한 기술들이 세계 범용 기술들 이었다 (딴지 기자 칼럼 114)
    대표인사말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처리방침
    서울데일리뉴스 등록번호 : 경기 아51976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미금일로90번길 32, 335호 (구미동)   TEL : 031-604-2221
    발행인 : 정미숙, 편집인: 박선철,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선철
    Copyright© 서울데일리뉴스. All right reserved. mail to : scottie_park@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