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의심환자 선별진료소 운영 ‧ 예방수칙 준수 당부 ·[명리칼럼] 인생은 자연의 섭리대로, 톱니바퀴 맞물려 가듯 ·[명리칼럼] 2월 4일 입춘! 경자년이 시작되다. ·치간케어 칫솔전문브랜드 덴클, 국내 SK스토아 홈쇼핑 방송 판매 개시 ·[명리칼럼] 사주팔자에서 알 수 없는 "만남"의 선택 ·CES를 통해 본 미래 ·동해안 겨울여행... 삼척 초곡 촛대바위길과 장호항 ·[특집]필리핀 보라카이 칼리보 공항으로 입국한 중국인 관광객이 사실상 추방되는 가운데 한국인들에 대한 대책은 전혀 없어 ·(소월 칼럼 3) 경자년(2020년) 새해를 맞이 하며 ·[칼럼] 상위 1%만 알고 있는 혁신적 시간관리 꿀팁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생노병사 블록체인
2020-02-13 오전 9:01:57 김영기 기자 mail iprcom@naver.com

    생노병사 블록체인

                                                                                블록체인전문 칼럼리스트 김봉길 

        


    생노병사

     

    며칠 낮밤이 잠깐 바뀌었다. 책읽기와 글쓰기 시간이 있는 듯, 또 없는 듯. 낮에 이것을 해야 해하는 절대성이 줄어든 탓일까. 그런 낮이 밤인지 하다가, 그렇게 얼마간 반복하다가 보니, 낮밤이 구분되지 않았던 것. 그러하니, 몸이 마음인 듯하다가, 뭐 마음이 몸인지 구분되지 않았던 모양이었다. 물론 최근 1년 넘게 내 기뻤던 기록을 확인하지 못해 생기는 것인 듯도 했다. 무엇인가 생활 변화를 원했지만, 주변상황이 불편했던 이유리라. 그래, , 이럴 땐 밤낮이 바뀌어도 괜찮을 것이라며 몸과 마음이 뒤바뀌었으리라.

     

    그런데, , 뜨끔해진 것이 생겼다. 왼쪽 목 돌리기 안 된다. 마음껏 꺄우뚱거림도 어림없다. 몇 번이나 뜨끔거렸는지 알 수조차 없지만. 그랬다. 그동안 살아온 것에 무턱대고 반기를 들은 것이 원인인 듯했다. 이번엔 제4차 산업혁명이니 블록체인이니 하는 단어에 치여 살다보니, 아마도 땅이라거나 물이나 구름 또 하늘, 그러니까 자연이란 단어를 계속 까먹은 것. 그랬다. 그러저러하게 지내다보니 내 시간의 균형이 깨진 신호가 목뼈에서 나타난 것이었다. 당연한 결과다.

     

    아마도 몇 십 년 넘게 원했던 것이 있었다면, 그 중 하나는 내가 자연 일부임을 끊임없이 자각하는 일이었을 거다. 무턱대고, 이러한 자각으로 문득 몸이 멈출 때, 언뜻 내 마음엔 새로운 색깔이 확 퍼지기를 원했으리라. 내 생애 최고의 순간들이라며 말이다. 이것은 어쩌면, 자연 속에 존재해 있으려면, 나와 자연을 구분하는 연습의 시도를 확인했어야 했으리라. 과연 나는 나를 자연과 구분할 수 있었을까? , 조금 전의 나와 지금의 나가 조금은 다르다며, 뭐 나는 쓸모 있다며, 끊임없이 확인할 수 있었을까? 그나마 확인한 순간조차 무척이나 쓸데없다고 웃을 수 있었을까? 만일, 그랬다면? 아마도, 자연 속으로 걸어 들어가는 시간을 멍청히 주시할 수 있었을까?

     

    끊임없는 확인, 그 나를 확인하는 쓸데없는 시간들이란, 경험을 돌이켜 볼 때, 결국 내 것들이기에 그 모두 같아져야 했다. 그래야 언제라도 즐거움을 느낄 수 있었을 테니. 같아져야 한다면, ‘내 목뼈가 아픈 소리를 내는 것정보는 힘이다. 그러니 정보는 분산되어야 하고, 힘은 나누어 가져야 하는 것등의 이 둘 사이엔 분명 내가 부여한 가치의 공통점이 있을 거다. 분명 공통점이 있어야 할진대, 크게 외치지 못하니 가끔 밤낮에 바뀔 수밖에.

     

    , 그것 참, ‘내 목뼈와 블록체인 즉 분산원장의 뚜둑 하는 그 소리들이 가진 가치의 공통점이라니! 그랬다. 인간은 언제나 자연 속에 있음을 느껴야 아름다움을 잠깐이나마 느낄 수 있다는 것. 그런데, 이를 자주 잊는 것은? 땅을 자주 밟지 못해, 구름을 자주 쳐다보지 못해, 비나 눈을 두 팔 벌려 맞아보지 못해, 그래서 내가 자연의 일부인지 느끼지 못했기 때문일까? 그러하니, 당연히 블록체인이란 생태계에 빠져, 이 생태계도 자연의 일부라며, 알량한 평생 먹거리 마련 기회라며, 반기듯 맨발이라도 들여놓았던 것이리라. 하하, 맞다, 분명 공통점이다. 참으로 궁색한.

     

    언제 그랬듯, 또 나는 다시 목이든 가슴이든 다리든 아플 것이다. 그래, 그렇다면, 블록체인생태계에 내 아픈 곳들을 모두 기록해두어야 할 일이다. 이렇게, 인간의 아픈 곳의 일거수일투족을 기록하고 연결을 지어 다른 가치를 만들어 내는 프로그램이 돌아가야 하니까 말이다. 누가 먼저 시작했겠으나, 서로 다른 각도에서 출발해 이합집산 될 것이겠으나, 아마도 그 프로그램은 새로운 문명을 만들어갈 것이 분명하다. 그렇다면, 자연 속에 존재하는 모두가 다 함께 행복해지고 싶어야 하니, 블록체인에 이를 다 기록해야 할지도 모른다. 아니, 그렇게 될 것이다. 분명, 그 모두는 생노병사 블록체인으로 귀결되도록 만들어지는 것은 아닐까?

     

    생노병사니 자연법칙이니 하는 블록체인생태계들이 서로 얽히며, 가끔 인간들은 지금 나처럼 목뼈도 가끔 아프다며, 무엇인가 시원치 않다며, 고개를 갸우뚱거릴 것이다. 물론 나와는 상관없는 것. 그러니, 기왕이면 목뼈가 좀 잘 돌아가고, 그래서 동네 학교 운동장 흙을 밟으며 산책할 즈음, 블록체인, 정보, 권력, 돈 등의 단어들을 햇빛 좋은 시간으로 잘 닦아 맑게 빛내게 하는 연습을 해야 할 일이다. 이는 그 단어들을 사용할 시간들도 구분해 줄이고, 닦는 시간 또한 줄이는 일부터 시작해야 할 일.

     

    닦는 시간을 줄이면 줄일수록 맑게 빛나는 내 것만 남을 것이다. 그렇다면, 낮밤이 언제 또 바뀌느니, 세상 힘 균형이 어떠니, 내가 가진 것이 어떠니, 내 목뼈가 제일 아프니, 내 움직임이 가장 아름답다니, 뭐 이런 등등의 시시콜콜한 것들을 땅에 내려놓기 쉬울 거란 생각이다. 그래, 맑게 닦을수록 내 것이 아닐 테니. 닦는 시간이 줄어들수록, 누구든 깨끗하게 사용할 시간이 늘어날 테니. ‘생노병사 블록체인은 그래야 할 테니. 또 목뼈가 아프더라도, 전에 아픈 것들과 웃으며 비교해, 끝까지 참을 수 있을 테니!


    <김영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서울데일리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20-02-13 09:01 송고
    생노병사 블록체인
    대표인사말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처리방침
    서울데일리뉴스 등록번호 : 경기 아51976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미금일로90번길 32, 335호 (구미동)   TEL : 031-604-2221
    발행인 : 정미숙, 편집인: 박선철,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선철
    Copyright© 서울데일리뉴스. All right reserved. mail to : scottie_park@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