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강원도 철원전기(황옥현 대표) 추석명절 이웃성금 1,000만원 기탁 ·[현장취재] 안양시, 최선을 다하고 있다는 불법주차! 언제쯤 해소 ·강원도 철원군, 지역특성에 맞는 문화예술 행사 본격 스타트 ·(딴지 기자 칼럼 34) 유시민의 조국 구하기....평정심을 완전히 잃은 유시민 ·강원도 철원군 첫 벼베기 수확 ·(딴지 기자 칼럼 29) 조국 사태로 본 한국 엘리트들의 노블레스 오블리주 ·역사와 함께하는 제주 여행기... 슬픔과 아름다움의 섬 제주 ·(게임 이야기 2) 게임회사를 죽이고 살리는 역대 사과문들 ·명품 오대쌀 생산지 철원군, "제16회 철원 DMZ 국제평화 마라톤대회" 9월 1일 개최 ·영화엔지니어링 해상풍력발전관련 독일의 Steelwind 사와 상호 협력 MOU 체결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소규모법인 등도 올해부턴 "우리 회사가 성실신고 대상인지" 따져봐야 한다
(칼럼 기고)국민은행 중소기업고객부 세무사 김종균
2019-04-05 오후 4:50:23 김재천 기자 mail kjc2342@hanmail.net

    소규모법인 등 4월 말까지 성실신고해야


    대부분 회사들의 법인세 신고가 4 1일 끝났다. 그러나 작년 2 13일 이후 법인전환한 사업자이거나 주된 매출이 임대수입 등인 법인들의 경우 안심하면 안된다. 매출규모가 큰 개인사업자들에게만 해당되던 성실신고의무가 이들 법인에게도 올해부터 적용되기 때문이다. 당장 올 4월 말까지 신고의무가 있으므로 본인의 회사가 여기에 해당되는지 바뀐 세법을 꼼꼼히 확인할 필요가 있다.

     

    소규모법인 등도 올해부턴 "우리 회사가 성실신고 대상인지" 따져봐야 한다 = 포천시 제공


    성실신고 확인제도란?                                             

    성실신고 확인제도란 사업자의 신고내용 적정성 여부를 사전에 확인하는 제도를 말한다. 원래는 매출규모가 큰 고소득 개인사업자들의 소득탈루를 막고, 성실신고를 유도하기 위해 2012년 도입된 제도인데 이것이 소규모 법인에게까지 확대된 것이다. 모든 법인이 대상이 되는 것이 아니라 세법에서 정한 요건에 해당되면 신고의무가 생긴다.

    장부와 증명서류에 의하여 계산한 금액의 적정성을 세무대리인이 검증 후, 사업연도 종료일이 속하는 달의 말일로부터 4개월 이내에 신고해야 한다.


    성실신고확인대상 범위는?

    첫째, 세법에서 말하는 소규모 법인이란 다음의 요건에 모두 해당해야 한다.


    부동산임대업을 주된 사업으로 하거나 이자, 배당, 부동산 임대소득 합계금액이 회사 매출액의 70% 이상인 법인으로서 해당 사업연도의 상시 근로자 수가 5명 미만이고,


    회사의 지배주주 및 특수관계인의 지분합계가 50%를 초과한다면 성실신고확인대상 법인에 해당된다. 대부분의 가족회사가 여기에 해당될 것으로 예상된다.


    둘째, 성실신고확인 대상인 개입사업자가 2018 2 13일 이후 법인으로 전환 후 사업연도 종료일 현재 3년 이내의 법인도 신고 대상이다.


    다만, 현재 외부감사를 받고 있는 법인이라면 성실신고 확인대상에서 빠진다.


    세제 혜택과 주의할 사항


    성실신고확인 대상이 되면 기존의 법인세 신고대비 제출하는 서식이 늘어나고, 확인체크 해야 할 것도 대폭 늘어나게 된다. 따라서 성실신고확인에 대한 지원으로 법인세 신고납부기한이 1달 연장되며, 성실신고로 발생한 비용의 60%(150만원 한도)를 법인세에서 공제해주는 혜택이 있다.


    그러나 불성실신고에 대한 책임도 크게 따라오기 때문에 의무를 위반한다면 몇 가지 불이익이 발생한다.


    성실신고확인서를 신고기한 내에 제출하지 않으면 법인세 산출세액의 5%가 가산세로 부과된다. , 세무조사 대상으로 선정될 가능성도 높아지게 되며, 세무대리인도 징계를 받을 수 있다. 따라서 해당되는 법인뿐 아니라 세무대리인도 주의가 필요하다.

    가족이나 친인척 등 특별한 이해관계가 있는 사람들끼리 지분을 보유한 법인을 설립해 세금을 피하는 방법을 관행처럼 이용해 왔던 것이 사실이다. 이렇게 만든 법인을 통해 부동산 등에 투자하고 세금을 줄인다든지 아니면 회사 자금을 주주들이 개인적 용도로 쓰는 행태가 많이 이루어져 왔었다. 이러한 편법 탈세를 막기 위해 도입된 것이 소규모법인의 성실신고 확인제도라고 볼 수 있다.


    세원투명성 확보를 위한 과세당국의 제도와 검증이 나날이 촘촘해지고 있다. 성실신고를 통한 성실납세자가 될지, 꼼수탈세를 할지는 납세자들의 현명한 판단이 필요하다.



    KB국민은행 중소기업고객부 세무사 김종균


    <김재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서울데일리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9-04-05 16:50 송고
    소규모법인 등도 올해부턴 "우리 회사가 성실신고 대상인지" 따져봐야 한다
    대표인사말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처리방침
    서울데일리뉴스 등록번호 : 경기 아51976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미금일로90번길 32, 335호 (구미동)   TEL : 031-604-2221
    발행인 : 정미숙, 편집인: 박선철,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선철
    Copyright© 서울데일리뉴스. All right reserved. mail to : scottie_park@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