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현장취재] 온실 화초에서 노지 야생화의 삶을 사는 임원 출신 김형환 전문위원 인생 2막 ·[현장취재] 삼성전자 부장 출신, 이춘재의 "워라밸 인생 2막" ·[명리칼럼] 2월 4일 입춘! 경자년이 시작되다. ·[특집]필리핀 보라카이 칼리보 공항으로 입국한 중국인 관광객이 사실상 추방되는 가운데 한국인들에 대한 대책은 전혀 없어 ·[명리칼럼] 사주팔자에서 알 수 없는 "만남"의 선택 ·[현장취재] 지금은 창직시대!창직 교육현장을 가다 ·[명리칼럼] 설 명절 연휴의 덕담 "취업운" ·신분당선 호매실까지 연장으로 ‘광역철도망’ 구축에 한걸음 더 다가선다 ·브레인플랫폼 한국컨설턴트사관학교, 2020년 2월 29일 NCS기반의 블라인드채용 전문면접관 양성과정 개최 ·잘못된 반정의 유산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소월 칼럼 3) 경자년(2020년) 새해를 맞이 하며
2020-01-18 오후 8:43:04 박소월 기자 mail scottie_park@naver.com

    새해가 되면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라는 덕담을 건넨다.

    복 = 네이버 사진 자


    우리나라 사람들은 양력설과 음력설 두차례에 걸쳐 이런 덕담을 나누니, 참 복을 많이 받고 있는 국민들임이 분명하다. 우리 사회에서 복은 주로 행운이나 굴러들어온 재물등 금전과 밀접하게 관련되어 있다. 즉, '돈많이 버세요'란 말과 유사한 의미를 가진다.

    그러나 한자에서 보이는 복의 의미는 '돈많이 버는'것과는 사뭇 다르다.

    우선 복이라는 글자의 어원부터 살펴 보자. 복이란 한자는 원래 ‘시()’와 ‘복’의 뜻이 합해진 문자이다. ‘시’는 하늘[]이 사람에게 내려서 나타낸다는 신의()의 상형문자이고, ‘복’은 복부가 불러 오른 단지의 상형문자라 한다.

    복자의 구성 = 네이버 사진 캡쳐


    첫째, 한자 그대로를 해석해보면, 한 사람이 먹고살 밭을 가지는 것이 하늘의 뜻이라고 설명할 수 있다. 우리 조상들은 옛부터 물욕보다는 정신 세계를 더 중시했다. 그래서 조그마한 일에도 만족하며 살줄 아는 민족이었다. 복이 돈많이 버는 것을 뜻하지 않고 한 사람이 먹고 살만한 것만 있으면 복이 있다는 근검절약의 소박한 뜻이 있음을 알 수 있다. 그것이 하늘의 뜻이라는 것이다.


    둘째,  밭 전(田)자는 원래 한밭(口)이었던 것을 네 형제자매가 나뉘어 가져서 밭 전(田)자가 되었다. 즉, 자신이 가진것을 나눠 가지면 복이 온다는 뜻이다.


    셋째,  밭(田)은 잘 가꾸면 오곡 백과를 수확할 수도 있지만 내 팽겨치면 깻잎 몇장도 수확하기 어렵다. 전원일기의 최불암이 수확이 적다고 불평하는 농민에게 "곡식은 주인의 발자국 소리를 듣고 자란다"며 농부의 게으름을 훈계 했다. 자신의 밭을 부지런히 갈아야, 즉 근면 성실하게 열심히 일해야 복이 온다는 뜻이다.  


    넷째, 기독교에서는 하나님의 말씀을 잘 들으면 에덴 동산에 들어가는 복을 누린다는 해설도 있다. 종교 생활을 열심히 하면 복이 찾아온다.

    성경에,  "구하라 그러면 얻을 것이요, 두드리라 그러면 열릴것이요, 찾으라 그리하면 찾을 것이다."라는 말이 나온다. 한사람이 먹을 밭을 열심히 구하고 찾고 두드리며 일구면 소박한 행복이 온다는 뜻이다.

    하나님의 말씀 = 네이버 사진 캡쳐


    새해에는 복이라는 글자에 새겨진 철학을 가슴에 잘 새기시고 열심히 노력하여 복많이 받으시길 바랍니다.






    박소월의 경자년(2020년) 새해 소망 이었습니다.

    <박소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서울데일리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20-01-18 20:43 송고
    (소월 칼럼 3) 경자년(2020년) 새해를 맞이 하며
    대표인사말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처리방침
    서울데일리뉴스 등록번호 : 경기 아51976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미금일로90번길 32, 335호 (구미동)   TEL : 031-604-2221
    발행인 : 정미숙, 편집인: 박선철,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선철
    Copyright© 서울데일리뉴스. All right reserved. mail to : scottie_park@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