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노인학대예방 및 존엄케어 실천을 위한 결의대회 및 보건복지부, 국민건강보험공단과 소통의 시간 ·다시 5월, 바뀐것이 없다 - 국회정문 앞 천막 농성 81 일째 그들은 누구 ·당신의 수명을 10년간 연장시킬 5가지 건강 습관.... 30년간의 하버드대학 추적 연구 결과 ·(국방 전문가 칼럼 2) 용일의 지혜가 필요한 시점 ·섹스후에 남자는 자고 여자는 껴안고... 관계에 영향을 미치는 섹스 후의 행동들 ·품성제일학교 영어 교육 ·가장 중요한 아침 식사를 거르는 것은 심장 질환 사망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 결과 나와 ·한국인프라, 소상공인 위한 문자서비스 요금제 출시 ·분당구 주민자치협의회 ‘성남 특례시 지정’ 대규모 거리홍보 펼쳐 ·바쁜 현대인의 건강한 식탁에 천연조미료 “밥상왕맛보고”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러시아 내 북한 근로자와 북한 회사들의 비밀스러운 세계
The secret world of Russia's North Korean workers
2019-04-25 오전 11:19:17 박선철 기자 mail scottie_park@naver.com
    인력이 부족한 러시아와 달러가 부족한 러시아의 이해관계가 맞아 떨어져
    수입의 절반이상을 당에 헌납해도 북한내에 있는것 보다 나아
    주로 건설업에 많이 종사해
    김정은의 북러 정상 회담의 목적이 북한 근로자 문제 해결에도 있을 듯


    영국의 BBC 방송은 25일(현지시간) 해외의 건설현장에서 일하고 있는 북한 노동자들의 심각한 인권문제를 보도 했다.

    러시아 블라디보스톡의 북한 식당에서 일하고 있는 북한 근로자 = BBC 기사 캡쳐


    김정은 북한 국방 위원장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처음으로 정상 회담을 준비하고있다.

    러시아에는 현재 수천명의 북한 이주 노동자들이 살고 있다. 그러나 2017 년에 통과 된 UN 제재 조치로 인해 그들은 올해 말까지 출국해야한다.

    노동자와 회사를 고용하는 회사 모두 외교의 진전이 그들이 머물 수있는 길을 열어 줄지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고 있다.


    도심과 멀지 않은 할인 쇼핑몰의 안쪽에는 모스크바의 관광 명소인 '고려(Koryo)'라는 북한 식당이 있다.

    북한 사람들이 소유하고 직원을 고용하여 운영하는 식당으로 모험을 즐기려는 사람들은 평양을 약간 맛볼 수 있다.

    북한 음악이 TV에서 연주되고, 김치와 냉면이 메뉴에서 제공된다.

    블라디보스톡에서 열린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의 김정은과의 정상회담 전날 저녁, 이곳으로 많은 사람들이 밀려온다.

    북러 정상 회담차 러시아에 온 김정은 = BBC 기사 화면 캡쳐



    큰 그룹을 수용하기 위해 많은 테이블들이 함께 연결된다.

    "오늘은 북한의 휴일인가?" 라고 나는(리포터는) 웨이트리스에게 물어 본다. "아니, 평범한 날이에요."라고 그녀는 서투른 러시아어로 대답한다.

    고려 식당의 직원은 러시아 전역의 기업에 고용된 8,000명 정도의 북한 이주민 중 일부에 지나지 않는다.


    이 최근 수치는 최근 러시아 외무부에 의해 확인되었으며, 2 년 전까지 만해도 4 만명에 달하는 많은 북한 근로자들이 있었는데 최근에 크게 줄어 들었다.

    대다수 북한 근로자는 러시아가 북한의 핵 프로그램 때문에 북한인의 고용을 금지하는 유엔의 국제 제재를 준수하기 위해 떠나야만 했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응하여 2017 년 9 월에 발효된 유엔 대북 제재 결의안에 의해, 러시아에서 일할 수 있는 북한인은 대북제재 이전에 고용 계약을 맺은 사람들이라고 러시아 노동 신문사가 BBC 러시아에 말했다.



    러시아 노동부 통계에 따르면 북한 이주 노동자의 85 % 이상이 건설에 종사하고 있다.

    나머지는 의류 및 농업, 벌목, 요식업 및 전통 의학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직무에 종사하고 있다고 한다.

    빈곤에 시달리는 북한 주민들이 러시아에 취직하는 것은 꿈이 이뤄진것이라고 국민 대학교의 북한 전문가인 안드레이 란코프 (Andrey Lankov) 교수는 말했다.

    그는 많은 노동 이주자들이 견뎌온 노예 노동과 비슷한 수준 이하의 숙소와 조건에도 불구하고 "북한에서 뇌물을 주지 않고 러시아에서 일자리를 찾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한다.


    2015 년의 문서에서, 러시아 극동의 나홋카 (Nakhodka)에 있는 이민 관리들은 도로에서 눈을 제거하는 탁월한 자격을 갖춘 3 명의 북한 농민 학자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러시아와 북한 합작 기업인 고용주는 이들이 수확을 모니터링하는 주요 업무에서 일회성으로 다른 일을 했지만 당국은 이를 확신하지 못했다고 주장하며, 이들 3 명을 모두 추방했다.

    노동현장의 북한 근로자들 = BBC 방송 기사 캡쳐


    러시아 노동부에 따르면, 북한 사람들의 임금은 월 평균 415 달러(한 화 약 46만원)로 러시아인 들의 평균 급여보다 40 %가 적다.

    란코프 교수는 BBC 러시아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인들은 수입의 절반을 당국에 넘겨야 하지만 남은 돈이 북한에서 얻을 수 있는 수입보다 훨씬 더 많습니다.""고 말했다.

    북한 인력 고용을 희망하는 러시아 기업들은 노동력에 "쿼터(quota)"를 신청해야하고, 외국인 근로자 일인당 약 200 달러(22만원) 상당의 비용을 지불하고 고용 할 수 있는 허가를 받아야 한다.

    많은 북한 근로자들이 이번 주에 김정은과 블라디미르 푸틴이 만나는 러시아 극동 지역에서 일하고 있다.

    지역의 인구가 줄어듦에 따라 노동력 부족 지역이기도하지만 이 유엔 제재 때문에 북한 노동자의 수가 작년에는 900 명으로 지난 해에 비해 크게 줄었다.

    2018 년 러시아 노동부의 자료에 따르면 북한인들이 러시아 전역에서 일하고 있으며 그중  모스크바와 상트 페테르부르크 지역의 사업체에 허가된 취업 라이센스의 40 %를 차지하고 있음을 보여 주었다.

    세인트 페테르스부르그에서는 지난해 월드컵에서 북한 건설 노동자들이 축구 경기장을 짓는 데 관여했다는 보도가 널리 알려졌다.

    러시아 군복을 만드는 BTC 그룹의 또 다른 상트 페테르부르크(St Petersburg)에 있는 회사는 2017 년에 270 명의 북한인을 고용 할 수있는 허가를 받았다.노동부 자료에 따르면  BTC는 2018 년에는 베트남 노동자 고용 허가를 신청했다.

    북 코카서스의 카라샤이-체르카시아(Carachay-Cherkassia)에서 2018 년 유즈니(Yuzhniy) 농업 회사에는 150 명의 북한 사람들이 고용되어 슈퍼마켓 공급을 위한 채소 재배를 하였다.

    우랄 지역의 스베르들로브스크(Sverdlovsk)에는 2017 년에 공장 탁구 클럽에서 일하는 북한 트레이너가 6 명 이나 있었다고 한다.

    러시아의 가장 큰 고용주는 북한 소유 기업이다.

    러시아의 스파크(Spark) 비즈니스 정보 시스템의 데이터에 따르면 2018 년 초까지 약 300 개가 등록되었다고 한다.

    최근에 새로운 감옥을 건설한 시베리아의 크라스노야르스크에 있는 에니세이(Enisei) 회사와 같이 절반 이상이 북한 회사라고 한다.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비행기를 운항하기 위해 등록된 항공 회사인 에어 고려(Air Koryo)와 북한 외무성 은행 지점도 있다. 두 회사는 이번 주 BBC 방송의 전화에 아무런 반응도 없었다.

    러시아에있는 대부분의 북한 기업은 개인 소유이다.

    안드레이 란코프 (Andrey Lankov) 교수는 이것이 "북한의 분권화 된 사업이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지를 보여주는 신호이다. 북한의 대외 무역부는 무역을 하는데 가장 좋은 여건을 가지고 있지만, 부처, 부서, 소규모 조직 및 기업가들도 해외에서 사업을 시작할 수 있다. 개인 회사의 주인은 공무원, 보안 요원 또는 돈과 좋은 연줄을 가진 북한 기업가 일 수있다."고 주장했다.

    유엔 제재는 러시아에있는 많은 북한 기업들에게 매우 환영받지 못하는 소식이었다.

    태평양 연안의 블라디보스토크에서는 야브-스트로이 (Yav-Stroi) 건설 회사가 2017 년에 400 명의 면허를 가진 북한 이주 노동자의 가장 큰 고용주 중 하나였다.

    익명을 요구 한 회사 대변인은 유엔 제재가 도입 된 직후 "우리는 이주 근로자가 없으면 사업을 해나갈 수 ​​없다"고 BBC에 말했다.

    모스크바 동방 의학 클리닉에서는 이전에 10 명의 북한 의사를 고용했으나, 2018 년에는 쿼터가 4명으로 줄어 들었다.

    BBC 방송에 따르면, 유엔 제재가 시작되었을 때 나탈리아 주코바(Natalya Zhukova) 이사는 B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인 의사들이 환자들을 떠나면 많은 어린이 환자들의 치료에 장애를 겪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유엔 제재는 합작 투자도 금지하고 있지만 몇 가지 예외가 있다.

    러시아 극동의 주요 철도 및 항구 프로젝트에 관여한 유력한 러시아 - 북한 합작 기업인라선콘트란스(Rasonkontrans) 사는 유엔 결의안에 대한 특별 면제를 받았다.

    러시아 관리들은 북한에 대한 제재를 완화 할 수있는 방법을 찾고 싶어한다.




    <박선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서울데일리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9-04-25 11:19 송고
    러시아 내 북한 근로자와 북한 회사들의 비밀스러운 세계
    대표인사말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처리방침
    서울데일리뉴스 등록번호 : 경기 아51976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미금일로90번길 32, 335호 (구미동)   TEL : 031-604-2221
    발행인 : 정미숙, 편집인: 박선철,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선철
    Copyright© 서울데일리뉴스. All right reserved. mail to : scottie_park@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