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삶의 아름다운 마무리를 위한 웰다잉 교육 개강
2019-05-17 오후 5:59:43 박선철 기자 mail scottie_park@naver.com

    '죽음에게 삶을 묻다'

    부천시 인생 이모작 지원센터 삶의 아름다운 마무리를 위한 웰다잉 교육 개강

     

    최근 안락사 논쟁에서 촉발된 웰다잉(well-dying)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2009년 2월 선종한 고 김수환 추기경은 생명 연명 치료를 거부하고 자연스런 죽음의 과정을 받아들임으로써 아름답고 존엄한 죽음을 실천했다. 2009년 2월 서울고등법원은 환자 김 모 씨의 가족이 세브란스 병원을 상대로 낸 연명 치료 중단 민사 소송에서 환자의 연명 치료를 중단하라는 판결을 내림으로써 존엄사와 안락사에 대한 사회적 공론을 일으켰다. 이밖에도 병원의 인공호흡기와 각종 주사에 의존한 연명치료에 대한 거부감도 많아지며, 차라리 자신의 집에서 자신의 생을 마감하려는 웰다잉 운동도 벌어지고 있다.

    201812월에 발간된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죽음의 질 제고를 통한 노년기 존엄성 확보 방안연구보고에 따르면 국민 4명 중 3명이 연명치료를 반대하고 있고, 노년층이 생각하는 좋은 죽음은 자기가 결정권을 갖고 죽음의 시기와 구체적 결정을 하는 것이라 보고 있다. 죽기 전에 스스로준비할 수 있어야 좋은 죽음이라는 것이다 (편집자 주).

    삶의 아름다운 마무리를 위한 웰다잉 교육 개강 = pixabay 캡쳐


    부천시 인생이모작지원센터는 노인 인구의 증가와 평균 수명의 증대로 인하여 삶과 죽음에 대한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웰다잉에 관심이 많은 베이비부머 등 5060 중장년층 30명을 대상으로 지난 515삶의 아름다운 마무리를 위한 웰다잉 교육 과정을 개강했다.

    5주간 웰다잉의 의미와 비젼, 존엄한 마무리를 위한 연명의료 결정법에 대한 이해, 바람직한 장례 문화, 죽음에 대한 이해, 삶과 죽음을 통한 자아통합, 유가족 사별 관리, 법률적인 죽음준비(유언과 상속), 웰다잉 문화 확산을 위한 활동을 주제로 웰다잉 교육을 실시하며, 수료 후 노인통합교육지도사, 웰다잉 심리상담사 등 관련 자격증을 취득할 수 있고 교육 훈련을 통해 강사로 활동할 수 있다.

    교육생 임○○씨는 죽음에 대해 한번도 생각해본 적이 없어 두렵지만 꼭 필요한 교육이라는 생각에 신청했다. 체계적으로 공부해서 주변에 도움을 줄 수 있었으면 하는 마음이다라고 말했다.

    또 다른 교육생 김○○씨는 가족의 질병 치료과정을 보면서 인간의 삶이 너무나 슬프고 고통스럽다는 생각을 했다. 하지만 질병과 죽음을 피할 수 없다면 추하지 않게 마지막을 맞이할 수 있을지에 대해 관심이 생겨 교육을 듣게 되었고 앞으로의 삶을 가치 있게 꾸려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강의를 진행한 최영숙 대한웰다잉협회장은 죽음에게 삶을 묻다라는 책에 나온 이야기처럼 멀리 있는 죽음을 보면 가까이 있는 삶이 보인다. 죽음에 대한 인식 개선을 통해 삶을 더욱 풍요롭게 만들고 주변에도 널리 알려 선한 영향력을 끼치는 기회가 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장섭 부천시 노인복지과장은 부천시 인생이모작지원센터에서는 존엄한 인생의 마무리와 사랑 나눔에 대한 의미를 되새기는 웰다잉 교육처럼 가치 있는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건강한 도시를 만들어가는데 힘쓰겠다고 밝혔다.

    교육 관련 사항은 부천시 인생이모작지원센터 홈페이 (http://twohappylife.bucheon.go.kr) 또는 전화(032-625-4793~4)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박선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서울데일리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9-05-17 17:59 송고
    삶의 아름다운 마무리를 위한 웰다잉 교육 개강
    대표인사말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처리방침
    서울데일리뉴스 등록번호 : 경기 아51976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미금일로90번길 32, 335호 (구미동)   TEL : 031-604-2221
    발행인 : 정미숙, 편집인: 박선철,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선철
    Copyright© 서울데일리뉴스. All right reserved. mail to : scottie_park@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