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코리아텍 능력개발교육원, ‘신중년 훈련교사 양성과정’ 175명 모집 ·제11회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가 20일 오후 7시 고양시 킨텍스 제2전시장에서 개막 ·제주허브동산, 29일부터 사흘간 할로윈 이벤트 진행한다 ·안양시, 고위험 위기가구 긴급 실태조사 추진 ·경기도, 기획부동산에 의한 4,466건의 불법행위를 적발하고, 과태료 5억 500만원을 부과해 ·[칼럼] 인간 평등을 향한 화폐의 변화 ·(축제 소개 24) '횡성한우축제'이번 주말동안 열리고 있어 ·거주 사실이 불분명한 70세 이상 고령자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어 ·(딴지 기자 칼럼 44) 화성 연쇄살인사건 공소시효 유감 ·(사)대한민국신지식인협회 지식나눔대회 거행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2019년 경기도민 행복지수 100점 만점에 67점
- ‘행복하다’ 48%, ‘보통이다~행복하지 않다’ 52% -
2019-07-11 오전 12:10:16 박선철 기자 mail scottie_park@naver.com

    경기도가 만19세 이상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가장 불행한 삶을 0, 가장 행복한 삶을 100점으로 행복 수준을 측정한 결과, 경기도민 행복지수는 100점 만점에 평균 67점인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 경기도민 행복지수 100점 만점에 67점 = 경기도 제공

    8일 도에 따르면 조사 결과 전체 응답자의 48%행복하다는 범주로 볼 수 있는 ‘70점대이상에 분포했으며, ‘50~60점대36%, ‘행복하지 않다에 해당되는 ‘50점미만의 응답자는 16%로 조사됐다.

    행복수준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가족관계(75)가 가장 높았고 정신적 건강(69) 육체적 건강(68) 친구/이웃과의 관계(69) 주거환경(66) 등의 순이었다.

    행복지수는 연령 소득 직업 가족구성 결혼여부 자녀유무 도움요청 이웃 유무 등 다양한 부분에서 유의미한 차이를 보였다.

    행복도는 연령이 낮을수록 높았는데, 20(70) 청년층에서 가장 높게 나온 반면, 70세이상(60) 고령층에서는 다소 낮았다.

    소득 관련해서는 월 가구소득 기준 500만원대까지는 소득이 증가할수록 행복도도 뚜렷하게 높아졌지만, 이후부터는 소득이 높더라도 행복지수가 향상되지 않았다(72~77). 이는 소득이 행복감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지만 소득이 일정 수준을 넘어가면 행복감이 더 이상 증가하지 않는다는 이스털린의 역설과 일치한다.

    직업별로는 학생(73)과 화이트칼라(71) 종사자에서 높은 반면, 블루칼라(62), 무직/퇴직자(61)의 행복도는 다소 낮았다.

    행복도는 가족 구성원별로 큰 차이를 보였다. 2세대가구(69) 3세대가구(70) 대비 최근 비약적으로 늘어나는 1인가구의 행복감이 59점으로 저조했다. 또 미혼자(66)보다 기혼자(68)의 행복도가, 자녀가 없는 경우(64)보다 자녀가 있는 응답자(67)의 행복도가 약간씩 높았다.

    행복도 형성은 공동체 상황과도 상관성이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도움이 필요할 경우 부탁할 수 있는 친구이웃이 있다고 답한 도민들의 행복도는 72점이었지만, ‘없다고 답한 경우 행복도는 58점으로 차이를 보였다. 기부자원봉사 경험자의 행복도(71) 역시 미경험자(63) 대비 조금 높았다.

    성별이나 거주지역별(경기북부남부), 종교유무별 행복도는 유의미한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가장 큰 고민거리가 무엇이냐는 물음에 도민들은 경제적 어려움’(24%)을 높게 꼽았다. 특히 이를 호소한 응답자의 행복지수가 55점에 불과해, 행복도에 민감하게 작용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그 밖에 2030세대는 본인의 학업진로취업문제, 4050세대는 자녀의 교육진로문제, 6070세대는 본인가족의 건강문제를 높게 걱정하는 등 세대 간 차이를 보였다.

    곽윤석 경기도 홍보기획관은 이번 조사는 국제적으로 활발히 연구되는 의제인 행복감을 체계적으로 살펴봤다는 데 의미가 있다, “행복감이 낮은 저소득층, 블루칼라 종사자, 1인가구, 고령층의 행복지수가 향상되도록 복지일자리 등 역점정책 추진 시 본 조사결과를 중요하게 활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경기도가 여론조사기관인 케이스탯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615~16일 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

     


    <박선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서울데일리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9-07-11 00:10 송고
    2019년 경기도민 행복지수 100점 만점에 67점
    대표인사말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처리방침
    서울데일리뉴스 등록번호 : 경기 아51976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미금일로90번길 32, 335호 (구미동)   TEL : 031-604-2221
    발행인 : 정미숙, 편집인: 박선철,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선철
    Copyright© 서울데일리뉴스. All right reserved. mail to : scottie_park@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