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현장취재] 온실 화초에서 노지 야생화의 삶을 사는 임원 출신 김형환 전문위원 인생 2막 ·[현장취재] 삼성전자 부장 출신, 이춘재의 "워라밸 인생 2막" ·[명리칼럼] 2월 4일 입춘! 경자년이 시작되다. ·[특집]필리핀 보라카이 칼리보 공항으로 입국한 중국인 관광객이 사실상 추방되는 가운데 한국인들에 대한 대책은 전혀 없어 ·[명리칼럼] 사주팔자에서 알 수 없는 "만남"의 선택 ·[현장취재] 지금은 창직시대!창직 교육현장을 가다 ·[명리칼럼] 설 명절 연휴의 덕담 "취업운" ·신분당선 호매실까지 연장으로 ‘광역철도망’ 구축에 한걸음 더 다가선다 ·브레인플랫폼 한국컨설턴트사관학교, 2020년 2월 29일 NCS기반의 블라인드채용 전문면접관 양성과정 개최 ·잘못된 반정의 유산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현대자동차, 코나 일렉트릭 ‘가장 높은 곳 오른 전기차’ 기네스북 등재
2020-01-18 오후 9:34:36 김영기 기자 mail iprcom@naver.com

    현대자동차, 코나 일렉트릭 ‘가장 높은 곳 오른 전기차’ 기네스북 등재


    •       왼쪽부터 김선섭 현대차 인도권역본부장이 기네스북 관련 담당자로부터 현대차 코나 일렉트릭이 ‘가장 높은 고도에 도달한 전기차’ 부문 기네스북에 등재됐다는 내용의 증명서를 받고 있다

    [서울데일리뉴스=김영기 기자] 현대자동차의 소형 SUV 전기차 ‘코나 일렉트릭(EV)’이 기네스북(Guiness World Records)의 ‘가장 높은 고도에 도달한 전기차(Highest Altitude Achieved in an Electric Car)’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17일 현대자동차 인도법인은 인도에서 제작된 코나 일렉트릭이 해발 5731m 높이의 티베트 ‘사울라 고개’ 정상에 오르며 기네스북 신기록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앞서 등재된 최고 기록은 중국 자동차업체인 니오(NIO)의 중형 SUV ‘ES8’이 2018년 9월 세운 해발 5715m였다.

    코나 일렉트릭은 네팔 남동부 무 키야 파티 무 샤르 니야(Mukhiyapatti Musharniya)에서 출발, 눈과 얼음으로 뒤덮인 1519㎞ 거리의 산길을 주행해 출발 8일 만에 티베트 ‘사울라 고개’ 정상에 올랐다.

    코나 일렉트릭의 주행 환경은 평균 기온이 영하 30~35 ℃를 오르내릴 정도로 극한의 저온 구간이었다. 일반적으로 자동차의 연비 및 성능이 저온 환경에서 떨어지는 사실을 감안하면 전기차로서 놀라운 성과를 거둔 셈이다.

    코나 일렉트릭은 한번 충전 시 최대 452㎞에 이르는 주행 성능을 보완하기 위해 8일에 걸쳐 휴대용 충전기를 활용했다. 또 하강 시에는 ‘스마트 회생 제동 시스템’ 등의 기능을 활용해 안정적으로 하강 속도를 조절했다.

    현대차 인도법인은 이번의 세계적인 기네스북 등재를 통해 ‘코나 일렉트릭’의 주행성과 안전성이 입증됐다며 인도는 물론 세계 고객들에게 ‘테크 아이콘’으로 각인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웹사이트: http://www.hyundai.com


    <김영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서울데일리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20-01-18 21:34 송고
    현대자동차, 코나 일렉트릭 ‘가장 높은 곳 오른 전기차’ 기네스북 등재
    대표인사말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처리방침
    서울데일리뉴스 등록번호 : 경기 아51976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미금일로90번길 32, 335호 (구미동)   TEL : 031-604-2221
    발행인 : 정미숙, 편집인: 박선철,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선철
    Copyright© 서울데일리뉴스. All right reserved. mail to : scottie_park@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