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중국 정부는 왜'연희공략(Story of Yanxi Palace)'을 종방 시켰나?
2019-02-08 오후 12:50:23 박선철 기자 mail scottie_park@naver.com

    ‘연희공략’은 방영 시 올해 중국에서 논쟁의 여지가 없는 엔터테인먼트 센세이션으로 큰 인기를 끌었다. ‘연희공략’은 올여름 연속 39일 동안 중국에서 가장 많은 사람이 시청한 온라인 드라마였으며, 1일 평균 스트리밍 수가 3억 건이었다. 인기 절정을 달리던 시점에서는 1일 조회 수가 사상 최고인 7억 건을 기록했다. 중국의 트위터라 불리는 소셜 네트워킹 플랫폼인 웨이보에서 ‘연희공략’은 웨이보의 ‘인기 검색어’ 목록에 500회나 올랐으며, 해시태그 ‘#Story of Yanxi Palace’가 포함된 글의 조회 수는 120억 건이 넘었다. 드라마의 인기가 폭발하면서, 중국 매체들은 드라마에 나왔던 자금성 내 연희궁 방문자 수가 매우 증가했다고 보도했다.

      정부의 명령에 의해 강제 종방된 것으로 알려진 '연희공방'의 한 장면 = 사진 IQiyi 제공



    '연희공략'은 황제 시대의 중국인들의 생활에 대한 이야기로써 작년에 방영되었을 때 역대 최고의 시청율을 기록 했다. 

    이 드라마는 39일 동안 최고의 시청율을 자랑했으며 Netflix와 같은 중국의 iQiyi 에 150억회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했다. 

    이렇게 잘나가던 이드라마에 대해 방영을 시작한지 얼마 되지도 않은 지난달 1월부터 국영방송들이 "제국시대 드라마의 부정적 효과"라며 비난을 쏟아내기 시작했다.


    도대체 왜 잘나가던 드라마에 제동이 걸린 것일까?


    중국 사회에 악영향 끼쳐, 'Bad for Chinese society'

    역사극인 '연희공략'은 관영지인 베이징 데일리(Beijing Daily)가 비판 기사를 쏟아 내기 시작하면서 어려움을 맞게 됐다.

    신문은 여러가지의 '부정적 영향'에 대해 썼는데, 부유하고 사치스럽고, 황제시대를 칭송하고, 오늘날의 영웅들보다 낫게 그려진 황제들을 칭송하고 있다는 이유를 내세웠다.

    Forbidden City with the Chinese flag in front천안문 광장 =  Getty Images
                   

    이런 기사가 나오자 마자 '연희공략'과 비슷한 내용의 후궁여의전(Ruyi's Royal Love in the Palace)이 국영방송 채널에서 사라져 버렸다.   

    그러나 이 드라마들은 제작사가 소유하고 있는 iQiyi 에서는 아직까지 방영되고 있다.


    역사의 대결, Rival versions of history

    남캘리포니아 대학의 중국 전문가인 스탠리 로젠(Stanley Rosen) 교수는 BBC와의 인터뷰에서 "이런일이 처음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는 "국가의 검열이 더 악화되어 가고 있다."며 "연희공략이 잘못된 가치관과 상업주의 소비자주의와 같은 중국이 싫어하는 핵심가치들을 선전하기 때문이다"라고 한다.

    웨이보의 'What's on Weibo' 부문 편집장인 만야 쾨테(Manya Koetse)는 "이런 드라마를 검열하는 관리들은 이 드라마들이 중국의 문화적 가치관들과 교육적 가치가 있거나 역사적인 것들을 포함할 것을 원한다"고 한다.

    '연희공략'의 인기때문인지 인터넷에는 중국관영기관의 비판에 대해 열띤 공방이 벌어지고 있다 한다. 특히, 이 신문의 비판에 대한 비난이 주류를 이루자 관리들은 드라마 못지 않게 이 인터넷상의 논쟁에 대해서도 불쾌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한다.  

    만야 쾨테(Manya Koetse)는 피닉스(Phoenix)라는 웹사이트에 이 사건에 올려진 하나의 뉴스만 1만명 이상이 읽었으며 32,000 개 이상의 댓글이 달렸다고 한다. 그러나 어느날 갑자기 이 모든 댓글들과 섹션자체가 차단되어 버렸다고 한다.

    현재 연희공략에 대한 모든 댓글들이 완벽하게 사라져 버렸다고 한다.


    외국에서 너무 성공해서일까?, Too successful abroad?

    연희공략의 이른 하차 이유를 외국에서의 폭발적 인기에서 찾는 사람도 있다고 한다. 로젠씨는 "이 드라마가 외국에서 인기가 너무 많은 이유때문일 수 있다"며 "외국에서 성공을 바라기도 하지만 메세지를 조정해야하는 정부의 이해관계와 충돌했을 수 있다"고 주장 했다.

    그는 "중국 정부가 중국의 문화가 외국에 소개되기를 바라기도 하지만 정부에서 원하는 메세지들을 반영하고 싶어 한다"고 한다.


    Characters from Yanxi Palace"이 역사드라마들이 너무 음모나 권력투쟁, 갈등에만 촛점을 맞춘다면, 집권 세력이 역사드라마에서 보고자 하는 메세지가 아닐 것이다" = Image copyright IQiyi
                   

    중국정부가 생각하는 잘못된 가치관을 담은 드라마가 해외에서 유명해 지는 것보다 아예 유명해지지 않는 것이 더 낫다고 판단했다는 것이다.

    중국정부는 중국의 과거와 시진핑 주석에 대해 평가하는 것을 민감하게 통제해 왔다.

    시진핑 주석은 중국의 평화적 부상과 화합을  선전하고 있다.

    연희공략은 음모와 배신의 이미지를 담고 있다.

    로젠 교수는 "이드라마는 중국이 원하는 평화에 대한 메세지를 날려버린다"라고  주장 한다.


    자체적인 규제를 바래, Eager self-censorship

    연희공략(Yanxi Palace)이 아직 인터넷 상에서 상영되고 있으나 중국 정부도 만약에 추가적인 피해가 있다면 이 드라마를 중단 시킬 수도 있다.  그러나 대중들의 비난은 다음 나올 프로그램에 대한 메세지를 던지고 있다.

    대체로 중국에서는 정치 지도자 한사람이 선전부서에게 어떤 선전내용을 전할지 알려주면 그 내용이 드라마에 반영된다. 

    방영이 된후 모든 사람들이 비난을 하면 방송국이 자체 심사를 한 후에 종방을 한다. 

    코테 씨는"1990년 대부터 중국에서는 역사드라마들이 인기를 끌었다."며 "왜냐하면 검열당국이 현대적 드라마보다 역사드라마에 대해 다른 기준을 적용했기 때문이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서 "이 역사드라마들이 너무 음모나 권력투쟁, 갈등에만 촛점을 맞춘다면, 집권 세력이 역사드라마에서 보고자 하는 메세지가 아닐 것이다"고 덧붙였다. 


    Xi Jinping시진핑 주석=  Getty Images
                   

    따라서, 드라마 제작자들이 다음 프로그램에선 더욱 조심스러워 할 것이라는 것이다.

    로젠 씨는 " 영화나 드라마 뿐만이 아니라 랩같은 음악에 대한 검열도 더 까다로워 지고 있다"고 한다. 


    소프트 파워를 위한 노력, Struggling for soft power

    중국은 소프트 파워를 향상 시키기 위해 자신의 방법을 고수해 왔다. 그런 방식으로 오스카 외국영화부문에서 한 영역을 차지 하고 있다.

    로젠 씨는 "중국정부가 반영하기를 원하는 내용들이 비판적으로 받아들여졌기 때문에, 중국은 최근에 많은 강력한 후보들이 있었지만 상을 받지 못했다."고 한다.

    2017년의 아동 학대를 다룬 중국 영화 "천사는 흰옷을 입는다'부터 2018년의 인도로 부터 불법적으로 약을 들여오는 이야기를 담은 '죽음에서 삶으로'라는 이 두 영화는  중국에서 크게 성공 했으며, 국제 사회의 갈채를 받았지만 중국정부가 세계로 보내려는 메세지를 담지는 않았다.

    로젠씨는 "만약에 중국정부가 비난을 더 참았더라면 소프트 파워가 더 강해질 수 있었을 것이다"라고 한다.  

    "그러나 중국정부는 만약에 빗장을 열어 주면, 더 이상 통제할 수 없게 될까봐 걱정하고 있다"며 인터뷰를 맺었다.  


    (출처: BBC / 번역및 편집: 박선철 기자)

    <박선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서울데일리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9-02-08 12:50 송고
    중국 정부는 왜'연희공략(Story of Yanxi Palace)'을 종방 시켰나?
    대표인사말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처리방침
    서울데일리뉴스 등록번호 : 경기 아51976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미금일로90번길 32, 335호 (구미동)   TEL : 031-604-2221
    발행인 : 정미숙, 편집인: 박선철,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선철
    Copyright© 서울데일리뉴스. All right reserved. mail to : scottie_park@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