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노인학대예방 및 존엄케어 실천을 위한 결의대회 및 보건복지부, 국민건강보험공단과 소통의 시간 ·다시 5월, 바뀐것이 없다 - 국회정문 앞 천막 농성 81 일째 그들은 누구 ·당신의 수명을 10년간 연장시킬 5가지 건강 습관.... 30년간의 하버드대학 추적 연구 결과 ·(국방 전문가 칼럼 2) 용일의 지혜가 필요한 시점 ·섹스후에 남자는 자고 여자는 껴안고... 관계에 영향을 미치는 섹스 후의 행동들 ·품성제일학교 영어 교육 ·가장 중요한 아침 식사를 거르는 것은 심장 질환 사망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 결과 나와 ·분당구 주민자치협의회 ‘성남 특례시 지정’ 대규모 거리홍보 펼쳐 ·인류는 기후 변화와의 전쟁에서 지고 있다 ·경북 울진 지역에 3.8규모 지진 발생해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아이가 운다고 때려 다리를 부러뜨린 아버지에게 징역 선고해
2019-03-13 오후 6:00:33 정미숙기자 mail angela5546@naver.com

    대만 현지 언론인 ET투데이가 오늘(13일) 울음을 그치지 않는다는 이유로 생후 4개월 된 아이의 팔다리를 부러뜨린 아버지에게 징역 4년2개월이 선고됐다고 보도했다.

    아버지인 웨이모씨(23)는 2017년 5월 운다며 상습적으로 아이를 구타해 팔다리를 부러뜨린 혐의를 받고 경찰에 구속됐다.

    다리에 골절상 입고 깁스를 한 아이 - 대만 ET투데이 기사 캡쳐


    법원은 아버지에게 아동학대 혐의 등을 적용, 징역 4년 2개월을, 이를 방관한 어머니(22)에게는 징역 4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판결했다.

    지난 2017년 5월 아버지가 아이를 때리다 피가 나자 어머니는 아이를 인근 병원 응급실로 급히 후송했다고 한다.

    아이를 본 병원 의료진은 깜짝 놀랐다. 아이가 출혈 이외에 팔다리 5군데에 골절상을 입고 있었기 때문이다. 병원은 부모가 아이를 상습적으로 학대했다고 보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수사 결과, 아버지는 아이가 울 때마다 상습적으로 폭행했으며, 아이가 골절상을 입었는지는 알지 못했다고 밝혔다.

    <정미숙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서울데일리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9-03-13 18:00 송고
    아이가 운다고 때려 다리를 부러뜨린 아버지에게 징역 선고해
    대표인사말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처리방침
    서울데일리뉴스 등록번호 : 경기 아51976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미금일로90번길 32, 335호 (구미동)   TEL : 031-604-2221
    발행인 : 정미숙, 편집인: 박선철,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선철
    Copyright© 서울데일리뉴스. All right reserved. mail to : scottie_park@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