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노인학대예방 및 존엄케어 실천을 위한 결의대회 및 보건복지부, 국민건강보험공단과 소통의 시간 ·다시 5월, 바뀐것이 없다 - 국회정문 앞 천막 농성 81 일째 그들은 누구 ·당신의 수명을 10년간 연장시킬 5가지 건강 습관.... 30년간의 하버드대학 추적 연구 결과 ·(국방 전문가 칼럼 2) 용일의 지혜가 필요한 시점 ·섹스후에 남자는 자고 여자는 껴안고... 관계에 영향을 미치는 섹스 후의 행동들 ·품성제일학교 영어 교육 ·가장 중요한 아침 식사를 거르는 것은 심장 질환 사망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 결과 나와 ·분당구 주민자치협의회 ‘성남 특례시 지정’ 대규모 거리홍보 펼쳐 ·인류는 기후 변화와의 전쟁에서 지고 있다 ·경북 울진 지역에 3.8규모 지진 발생해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73세의 미국 플로리다주 거주 남성, 아내가 자신을 존중하지 않는다고 총을 쏴 살해해
Florida man, 73, fatally shot wife because she was being 'disrespectful,' police say
2019-05-13 오후 4:42:32 박선철 기자 mail scottie_park@naver.com
    플로리다 주 경찰은 플로리다의 한 남자가 수요일 밤에 자신의 아내가 자신에게 "무례한" 말투를 했기 때문에 얼굴에 총을 쏴 살해했다고 13일(현지시간) 미국 폭스 뉴스가 보도했다.

    73세의 미국 플로리다주 거주 남성이 부인이 자신을 존중하지 않는다고 총을 쏴 살해해= 폭스뉴스 화면 캡쳐


    페르난도 데 베레(Fernando De Baere,73 세)는 자신의 47 세의 부인 마리아 셔먼 (Maria Sherman)을 살해한 혐의에 직면했다.

    페르난도 데 바레 (Fernando De Baere)는 경찰에게 부인이 자신을 존중하기 않았기 때문에 아내의 얼굴에 총을 쐈다고 말했다.

    페르난도는 38 구경 권총으로 아내의 얼굴에 쏜 다음 그 총을 옷장에 보관한 다음 자신이 한 일을 이웃에게 자백했다고 신문에 밝혔다. 이웃 사람은 그 때 경찰을 불렀다.

    출동한 경찰관들은 그자리에서 총에 맞은 셔먼이 소파에 똑바로 앉아있는 것을 발견했다.

    페르난도는 부인인 셔먼과 그녀의 동료에 대해 논쟁을 벌였다고 경찰에게 말했고 썬-센티널(Sun-Sentinel)지는 경찰 보고서를 인용하여 "그는 그녀와 이야기하는 방식을 좋아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썬-센티널(Sun-Sentinel)지에 인용된 기록에 따르면 페르난도는 계획된 살인 혐의로 체포되어 투옥되었다고 한다.

    By Bradford Betz | Fox News

    <박선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서울데일리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9-05-13 16:42 송고
    73세의 미국 플로리다주 거주 남성, 아내가 자신을 존중하지 않는다고 총을 쏴 살해해
    대표인사말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처리방침
    서울데일리뉴스 등록번호 : 경기 아51976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미금일로90번길 32, 335호 (구미동)   TEL : 031-604-2221
    발행인 : 정미숙, 편집인: 박선철,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선철
    Copyright© 서울데일리뉴스. All right reserved. mail to : scottie_park@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