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의정취재]“안양시 지방의회 의원별 의정 활동 1년을 들여다 보다” ·[의정취재] 강원도 철원군 지방의회 의정활동 이래도 되나! ·(딴지 기자 칼럼 18) 아베가 한국에 안겨준 뜻밖의 선물... '땡큐 아베' ·강원도 철원 '화강다슬기축제' 1일 화려한 개막 ·[사주칼럼 18] 상관형 '1인 크리에이터' 라는 유튜버 직업 ·강원도 철원군 로컬푸드 직매장‘오늘의 농부’인기 ·[현장취재]안양시 만안구청 주말 불법 주차관리 손 놓고 있다. ·[현장취재]프랜차이즈 창업박람회 삼성동 코엑스에서 3일간 열려 ·[의정취재 3]“강원도 지방의회 하반기 해외연수 대부분 계획없다” ·강원도 철원군과 보병 제3사단, DMZ 생태평화공원 제3코스 개방 협약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문 대통령 “조만간 남북, 북미간 대화 재개될 것으로 믿어”
2019-06-11 오전 1:09:58 송현 기자 mail scottie_park@naver.com

    문 대통령 “조만간 남북, 북미간 대화 재개될 것으로 믿어”

    한·핀란드 정상 공동기자회견…“대화 계속 위한 대화 이뤄지고 있어”

    “트럼프 대통령·김정은 위원장 서로 신뢰와 대화 의지 지속 표명”

    공항에서 문대통령을 맞이하는 핀란드 영접팀 = 청와대 홈페이지 사진 캡쳐 

    청와대는 10일(현지시간) 핀란드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대화의 모멘텀이 유지되고 있고, 남북·북미 간 대화의 계속을 위한 대화가 이뤄지고 있기 때문에 조만간 남북·북미 간 대화가 재개될 수 있으리라고 믿는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헬싱키의 대통령궁에서 열린 사울리 니니스퇴 대통령과 정상회담 직후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향후 한반도 평화프로세스가 어떻게 진행될 것으로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이 합의 없이 끝났기 때문에 대화가 교착상태가 아니냐라는 염려가 있는 것으로 알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서로 간의 신뢰와 대화의 의지를 지속적으로 표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는 이미 많은 진전을 이루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우선 2017년 11월 이후 지금까지 1년 6개월 이상 북한으로부터 핵실험이나 중장거리 미사일 같은 국제사회를 긴장시키는 도발이 없었다”고 말했다.

    또한 “남북관계는 서로 간의 무력 사용을 금지하고 적대행위를 중단하기로 했다”며 “그에 따라 남북 간의 군사적 긴장이 매우 완화됐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북미 간에도 미국의 대통령이 북한의 최고지도자와 직접 만나서 비핵화를 담판하는 사상 초유의 일이 일어나고 있다”며 “이미 두 차례의 정상회담이 이뤄졌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핀란드는 작년에 두 차례 남북미 간의 트랙2 대화의 기회를 마련해서 남북미 간의 이해가 깊어지도록 도움을 준 바가 있다”며 “니니스퇴 대통령은 오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한국 정부의 입장을 다시 한 번 강력하게 지지하면서 앞으로도 필요할 경우에 계속해서 기여를 해주겠다는 약속을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핀란드는 트럼프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 간의 회담을 주선한 바가 있다”며 “지금 제3차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서는 북미 간에 대화가 이뤄지고 있기 때문에 제3국의 어떤 주선이 필요한 상황은 아니라고 보지만 혹시 도움이 필요할 경우에는 언제든지 핀란드에 도움을 청하겠다”고 말했다.

    <송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서울데일리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9-06-11 01:09 송고
    문 대통령 “조만간 남북, 북미간 대화 재개될 것으로 믿어”
    대표인사말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처리방침
    서울데일리뉴스 등록번호 : 경기 아51976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미금일로90번길 32, 335호 (구미동)   TEL : 031-604-2221
    발행인 : 정미숙, 편집인: 박선철,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선철
    Copyright© 서울데일리뉴스. All right reserved. mail to : scottie_park@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