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강원도 양양 해수욕장 심폐소생술로 생명 구한 숨겨져 있던 또 다른 주인공 ·[사주칼럼 18] 상관형 '1인 크리에이터' 라는 유튜버 직업 ·강원도 철원전기(황옥현 대표) 추석명절 이웃성금 1,000만원 기탁 ·[의정취재 4] 인천광역시 지방의회 하반기 “공무 국외출장” 들여다 보다. ·(음식과 건강 1) 약식동원(藥食同源), 음식과 약은 그 근본이 같다 ·[현장취재] 안양시, 최선을 다하고 있다는 불법주차! 언제쯤 해소 ·강원도 철원군 새마을 부녀회 이웃돕기 성금 200만원 군청 전달 ·강원도 철원군, 지역특성에 맞는 문화예술 행사 본격 스타트 ·(기자 칼럼) 지역 개발과 환경 파괴의 갈림길에 선 제주도 ·(딴지 기자 칼럼 34) 유시민의 조국 구하기....평정심을 완전히 잃은 유시민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다른 항공사 직원의 외모를 비하한 LOT 폴란드 항공사 중역이 해고돼
Airline director fired for 'fat shaming' British Airways cabin crew
2019-09-01 오후 10:28:22 정미숙 기자 mail angela5546@naver.com

    한국에서는 부하 직원에 대한 괴롭힘을 금지하는 법이 최근에 시행되었다.

    최근에 영국 항공사(BA) 직원의 외모를 비하한 LOT 폴란드 항공사 중역이 해고 되었다.


    다른 항공사 직원의 외모를 비하하여 해고된 LOT 폴란드 항공사 중역 = 폭스 뉴스 화면 캡쳐


    미국의 폭스뉴스는 오늘(1일) LOT 폴란드 항공사(Polish Airlines)의 한 중역이 최근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불법으로 촬영한 영국  항공 승무원에 대한 사진을 올려 "뚱뚱하다는 모욕"을 준 후 해고 당했다.

    이번 주 초 LOT 폴란드 항공사의 운영 책임자인 카타지나 리히터(Katarzyna Richter)는 런던 개트윅 공항에서 폴란드로 영국 항공 비행을 했다고 메트로(Metro)지가 보도했다.

    리히터는 영국항공 비행 승무원의 외모와  몸단장에 당황스러워서 페이스 북에 불만을 재빨리 방송하였다.

    그녀는 영어로 번역된 메트로에 "오늘, 영국 항공 기내 승무원들의 닦지 않은 신발, 타이츠에 난 구멍, 타이트한 유니폼, 이중 턱, 썩고 고르지 않은 이빨, 지저분한 헤어 스타일 등  외관에 관심을 기울이지 않습니다."라고 했다.

    그녀는 자신의 자리에서 항공사 직원들을 비밀리에 찍은 사진을 공유하고 그들이 얼마나 효과적으로 업무를 수행하고 있는지 계속 질문했다.

    한편 리히터의 업계 동료들은 그녀의 사이버 괴롭힘에 분노하여 곧 LOT의 관심을 끌었다.

    다른 항공사 직원의 외모를 비하한 LOT 폴란드 항공사 중역이 해고돼 = 폭스 뉴스 화면 캡


    익명의 한 영국 항공 직원은“이 항공사의 임원은 어떻게 대중을 초대하여 경쟁 항공사의 직원의 모습을 평가할 수 있습니까? BA 직원의 주요 업무는 승객을 안전하게 지키는 것입니다. 이 여성은 누구보다 행동 방법을 알아야 합니다. 그녀는 뚱뚱한 BA 승무원들이 그들의 임무를 수행하는 동안 그들을 부끄럽게 했습니다. 그녀는 너무 심했다. 변명의 여지가 없다”라고 더썬(The Sun)지에 말했다.

    그 이후로 LOT의 담당자는 이번 소셜 미디어 사건과 관련하여 리히터와 회사의 고용이 종료되었음을 확인했다.

    LOT 폴란드 항공사(Polish Airlines)의 직원 중 한 명이 개인 페이스북(Facebook) 프로필에 게시한 의견에서 "이 상황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합니다. 그녀가 한 행동은 회사의 표준 및 가치 시스템과 상반됩니다.  이러한 행동은 용납 할 수 없고 회사가 용납하지 않을 것이므로 우리는 즉시 리히터와의 협력을 중단하기로 결정했습니다."라고 밝혔다.

    그 이후로 LOT 폴란드 항공사(Polish Airlines)의 담당자는 소셜 미디어 사건과 관련하여 리히터와 회사의 고용이 종료되었음을 확인했다.

    LOT 폴란드 항공사(Polish Airlines) 담당 직원은 “또한 직원들에게 소셜 미디어 정책 및 해당 절차에 대한 통지에 더 많은 주의를 기울임으로써 이러한 상황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보장 할 것입니다."라며 직원 교육에서 회사 정책의 중요성이 특히 강조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영국 항공의 대변인은 논평을 위해 방송사에서 연락을 받았을 때 폭스 뉴스에 “캐빈 승무원과 그들이 매일 고객에게 제공하는 탁월한 서비스를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리히터는 나중에 "영국 항공 승무원과 영향을 받는 모든 사람에게 대단히 사과하고 싶습니다. 저의 행동을 후회합니다. 다른 항공사 직원의 능력과 외모를 판단해서는 안됩니다."라며 자신의 방식의 오류에 대해 공개 사과를 했다고 한다.


    By Janine Puhak | Fox News

    <정미숙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서울데일리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9-09-01 22:28 송고
    다른 항공사 직원의 외모를 비하한 LOT 폴란드 항공사 중역이 해고돼
    대표인사말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처리방침
    서울데일리뉴스 등록번호 : 경기 아51976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미금일로90번길 32, 335호 (구미동)   TEL : 031-604-2221
    발행인 : 정미숙, 편집인: 박선철,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선철
    Copyright© 서울데일리뉴스. All right reserved. mail to : scottie_park@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