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의심환자 선별진료소 운영 ‧ 예방수칙 준수 당부 ·[현장취재] 온실 화초에서 노지 야생화의 삶을 사는 임원 출신 김형환 전문위원 인생 2막 ·[현장취재] 삼성전자 부장 출신, 이춘재의 "워라밸 인생 2막" ·[명리칼럼] 2월 4일 입춘! 경자년이 시작되다. ·치간케어 칫솔전문브랜드 덴클, 국내 SK스토아 홈쇼핑 방송 판매 개시 ·[명리칼럼] 사주팔자에서 알 수 없는 "만남"의 선택 ·[특집]필리핀 보라카이 칼리보 공항으로 입국한 중국인 관광객이 사실상 추방되는 가운데 한국인들에 대한 대책은 전혀 없어 ·CES를 통해 본 미래 ·[신간] 2020년 1월밀 700만 소상공인을 위한 출간 ·[명리칼럼] 설 명절 연휴의 덕담 "취업운"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정의당 양주시위원회 (양주, 동두천, 연천) 최전방을 지키는 것에 성정체성은 필요없다는 입장 밝혀
2020-01-22 오후 10:09:28 정미숙 기자 mail ANGELA5546@naver.com

    정의당 양주시위원회 (양주, 동두천, 연천) 최전방을 지키는 것에 성정체성은 필요없다는 입장 밝혀

     

     

    우리나라의 안보와 지역 시민을 보호하기 위하여 묵묵히 군 복무를 하던 변 하사는 자신의 휴가 중에 정당한 절차를 밟아 태국으로 출국하여 흔히 성 전환수술이라고 말하는 성확정수술을 받았다. 그러나 육군은 인권위의 권고에도 불구하고 변 하사가 계속 복무할 수 없는 사유에 해당한다는 이유로 전역을 결정했다. 계속 국가를 위하여 군 복무를 하고 싶다는 변 하사의 강력한 의지는 무시되었다.

     

    정의당 양주시위원회 (양주, 동두천, 연천) 최전방을 지키는 것에 성정체성은 필요없다는 입장 밝혀 = 정책브리핑 사진 캡쳐


    변 하사는 대한민국의 최전방, 경기도 양주시와 연천군에 소재하고, 이 지역과 동두천시 등을 지키는 부대이며, 최전방의 강력한 기갑부대인 제5기갑여단에서 복무를 하고 있었다. , 변 하사는 우리 양주시위원회 당원들을 비롯한 지역의 시민을 보호하고 있던 든든한 군인이다. , 나와 나의 가족, 친구를 굳건히 지키던 군인이며, 우리의 이웃이다. 또한 변 하사의 전우들도 이 군인과 함께 지역과 나라를 지킬 것을 희망하고 있었다. 그러나 육군은 이들의 희망조차 무시한 것이다.

     

    군인권센터는 한 의학 교수의 말을 인용하여 고환 절제술을 받았다는 이유만으로 군 복무 부적합 판정을 할 의학적 근거는 매우 부족하다고 하였다. 실제 성확정수술을 하더라도 전투력에 영향을 준다는 어떠한 근거도 없다. 탱크를 운전하는 것도, 대한민국의 부사관으로써 예하 장병들을 통솔하는 것도, 훈련을 받는 것도 지장이 없다. 그러나 육군은 이를 무시하고 단지 성확정수술을 했다는 이유 만으로 앞으로 지역과 국가를 지킬 강력한 의지가 있는 훌륭한 군인을 강제 전역시킨 것이다.

     

    국군의 성소수자 차별의 현실을 육군이 보여준 것이다. 군 형법 92조에서는 동성간 성행위에 대한 처벌조항이 있어, 국군에서 헌신적으로 나라를 지키는 성소수자 군인들을 차별하는 것도 모자라, 전투력에 있어 그 어떠한 하자도 없는 트랜스젠더 군인을 강제 전역을 시키는 개탄스러운 차별을 한 것이다.

     

    정의당 양주시위원회는 정의롭고 차별없는 국군을 만드는데 힘쓸 것이다. 또한 우리 나라와 지역을 굳건하게 지켜온 것에 대하여 감사의 뜻을 표하며, 육군의 부당한 처사에 맞서, 자신의 이름과 소속을 밝히며 싸우고 있는 용기있는 군인, 변 하사를 응원하며 앞으로도 지역과 국가를 위하여 복무할 수 있을 때까지 함께 연대할 것이다.

     

    다시 한번 말한다. 변 하사의 부당한 전역을 결정한 육군을 강력히 규탄한다.

     

    2020.01.22

     

    정의당 양주시위원회 (양주, 동두천, 연천)


    <정미숙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서울데일리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20-01-22 22:09 송고
    정의당 양주시위원회 (양주, 동두천, 연천) 최전방을 지키는 것에 성정체성은 필요없다는 입장 밝혀
    대표인사말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처리방침
    서울데일리뉴스 등록번호 : 경기 아51976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미금일로90번길 32, 335호 (구미동)   TEL : 031-604-2221
    발행인 : 정미숙, 편집인: 박선철,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선철
    Copyright© 서울데일리뉴스. All right reserved. mail to : scottie_park@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