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제주허브동산, 29일부터 사흘간 할로윈 이벤트 진행한다 ·경기도, 기획부동산에 의한 4,466건의 불법행위를 적발하고, 과태료 5억 500만원을 부과해 ·거주 사실이 불분명한 70세 이상 고령자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어 ·[칼럼] 인간 평등을 향한 화폐의 변화 ·(축제 소개 24) '횡성한우축제'이번 주말동안 열리고 있어 ·(사)대한민국신지식인협회 지식나눔대회 거행 ·내일(10월 3일) 12시 부터 문재인 정권 퇴진 촉구 태극기 집회 열린다 ·많은 시민들과 학생들이 청와대 인근으로 몰려 들어 경찰과 대치해 ·의왕시 시 승격 30주년을 기념해 오는 10월 5일 기념식을 비롯한 다양한 행사를 개최한다. ·(칼럼기고)연재-문진기의 '가슴이 뻥 뚫리는 창업' Q&A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표류 북한 선원 4명 중 2명 귀순 의사 밝혀
2019-06-18 오후 6:28:46 박선철 기자 mail scottie_park@naver.com

    통일부는 오늘(18일) 오전 10시에 판문점을 통해 귀환 의사를 밝힌 선원 2명을 북측에 인도했다고 밝혔다.

    표류 북한 선원 4명 중 2명 귀순 의사 밝혀  = 통일부 홈페이지 캡쳐


    통일부는 어제(17일) 오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북한 선박 및 선원 발견 사실을 알리고, 귀환 의사를 밝힌 30대, 50대 남성 2명만 송환한다는 계획도 알렸다고 한다.

    통일부 관계자는 "(남북 간에) 오간 이야기를 일일이 말씀 드리지 않고 있다"며 북측 반응에 대해 말을 아꼈다. 귀순하기로 한 2명에 대해선 "본인 자유의사가 제일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들이 타고 온 소형 목선은 선장 동의를 받아 폐기했다.

    한편, 군 당국이 전날 조업 중이던 어선 신고를 받아 발견했다고 설명했던 해당 어선은 뒤늦게 삼척항 방파제 인근 부두에서 민간인 신고를 받아 식별된 것으로 알려져 군경의 해안 감시체계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다는 비판을 면하기 어려워졌다. 신고 당시 북한 어선은 방파제 인근 부두에 거의 접안한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합동참모본부는 전날 어선 발견 당시 동해상 파고(파도 높이)는 1.5∼2m였고, 북한 어선은 높이 1.3m, 폭 2.5m, 길이 10m여서 "선박 높이가 파고보다 낮아 레이더 감시요원들이 파도로 인한 반사파로 인식했다"며 "당시 레이더 감시 요원들은 최선을 다했고, 특별한 근무 문제점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파고가 높아 식별이 어려웠다는 점을 설명한 것이지만, 어선이 해안에 인접했을 당시 식별하지 못한 데 대한 설명이 전혀 없었다.

    어선이 동해 북방한계선(NLL)에서 직선거리 130km 에 이르는 삼척 코앞까지 올 때까지 인지조차 하지 못했던 육군ㆍ해군ㆍ해경의 해안감시체계에 대한 보완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박선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서울데일리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9-06-18 18:28 송고
    표류 북한 선원 4명 중 2명 귀순 의사 밝혀
    대표인사말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처리방침
    서울데일리뉴스 등록번호 : 경기 아51976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미금일로90번길 32, 335호 (구미동)   TEL : 031-604-2221
    발행인 : 정미숙, 편집인: 박선철,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선철
    Copyright© 서울데일리뉴스. All right reserved. mail to : scottie_park@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