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기생충’내년 2월 아카데미상 시상식에서 일낸다
봉준호 감독·송강호 배우 문화훈장 받았다
2019-12-21 오전 1:21:44 박선철 기자 mail scottie_park@naver.com

    지난 5월 칸 국제영화제에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기생충’은 평론가들이 인정한 작품에만 머물지 않고 아카데미상 수상 가능성까지 거론되고 있다.


    기생충 = 씨네 21



    17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는 한국 영화의 첫 오스카(아카데미상) 수상 가능성을 높게 점쳤다. NYT는 이날 '기생충, 오스카로 진격하다'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이 영화가 아카데미상 국제영화상(Best International Feature Film) 예비후보에 오른 사실을 부각하며, 내년 2월 9일 열리는 제92회 아카데미상 수상 가능성을 높게 평가했다. 지난 14일(현지시간) 밤에 열린 미국 시카고 영화비평가협회 시상식에서는 이 영화가 최우수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상과 각본상, 외국어영화상까지 거머쥐며 4관왕을 차지하기도 했다.


    이런 국내외의 높은 평가에 힘입어 문화체육관광부는 19일 오후 영화 ‘기생충’으로 제72회 칸 영화제에서 한국영화 최초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과 송강호 주연배우에게 은관문화훈장, 옥관문화훈장을 각각 수여했다.

    영화진흥위원회가 운영하는 ‘한국영화아카데미’ 11기 출신인 봉준호 감독은 첫 장편영화 ‘플란다스의 개’를 연출한 이후 ‘살인의 추억’, ‘괴물’, ‘마더’, ‘설국열차’ 등 모든 작품들에서 작품성과 대중성을 두루 인정받으면서 한국영화의 위상을 높이는 데 크게 기여해 왔다.

    송강호 배우는 ‘공동경비구역 제이에스에이(JSA)’, ‘살인의 추억’, ‘괴물’, ‘밀양’, ‘박쥐’, ‘변호인’, ‘밀정’, ‘택시운전사’ 등 주연으로 출연한 영화의 관객 수가 1억 명을 돌파한 한국 최초의 배우로서 한국영화산업 발전에 지대한 역할을 했다.

    박양우 장관은 봉준호 감독과 송강호 배우에게 칸 영화제에서의 황금종려상 수상과 문화훈장 수훈에 대한 축하인사를 건네며, 앞으로도 계속해서 좋은 작품으로 세계무대에서 활약해 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봉준호 감독은 “20년간 작업해 온 감독으로서 평소와 같은 마음으로 담담하게 만든 ‘기생충’으로 훈장까지 받게 되어 영광스럽고 감사하다”며 “또 다시 평소처럼 담담하게, 늘 하던 대로 창작의 길을 한 발 한 발 걷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송강호 배우는 “훈장을 받는 것을 과분하게 생각한다”면서 “훌륭한 제작진들과 배우들을 대표해서 받는 것이기에 더욱 소중하고 감사히 받겠다”고 말했다.

    한편, 영화 ‘기생충’은 칸 영화제 수상에 이어 국내에서는 1000만 명이 넘는 관객이 관람했고 미국, 프랑스 등 해외에서도 흥행을 기록하고 있다. 작품성과 대중성을 모두 인정받았다는 평가와 함께 내년 2월에 열리는 아카데미상 수상에 대한 기대도 이어지고 있다.

    <박선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서울데일리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9-12-21 01:21 송고
    ‘기생충’내년 2월 아카데미상 시상식에서 일낸다
    대표인사말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처리방침
    서울데일리뉴스 등록번호 : 경기 아51976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미금일로90번길 32, 335호 (구미동)   TEL : 031-604-2221
    발행인 : 정미숙, 편집인: 박선철,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선철
    Copyright© 서울데일리뉴스. All right reserved. mail to : scottie_park@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