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의정취재]“안양시 지방의회 의원별 의정 활동 1년을 들여다 보다” ·[의정취재] 강원도 철원군 지방의회 의정활동 이래도 되나! ·(딴지 기자 칼럼 18) 아베가 한국에 안겨준 뜻밖의 선물... '땡큐 아베' ·강원도 철원 '화강다슬기축제' 1일 화려한 개막 ·강원도 철원군 로컬푸드 직매장‘오늘의 농부’인기 ·[사주칼럼 18] 상관형 '1인 크리에이터' 라는 유튜버 직업 ·[현장취재]프랜차이즈 창업박람회 삼성동 코엑스에서 3일간 열려 ·[의정취재 3]“강원도 지방의회 하반기 해외연수 대부분 계획없다” ·[현장취재]안양시 만안구청 주말 불법 주차관리 손 놓고 있다. ·강원도 철원군과 보병 제3사단, DMZ 생태평화공원 제3코스 개방 협약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베트남에 부는 태권도 바람
2019-02-11 오후 3:00:54 박선철 기자 mail scottie_park@naver.com
    베트남 축구 대표팀의 선전 소식에 막항서 감독 신드롬이 불고있고, 우리나라의 동남아 최대 투자처인 베트남에서 태권도 사랑이 이어지고 있어 화제를 불러 일으키고 있다.

    베트남의 유력 일간지 베트남 뉴스(Vietnam News)의 최근 보도에 따르면, 최근 호치민시에서 불우한 아동들을 위한 태권도 교실이 성황리에 열리고 있다고 한다. 

    매주 화요일, 목요일, 토요일마다 호치민시 비뉴 탄 (Bình Tân District)의 사회 센터 앞뜰에 장애인, 가난한 어린이 및 고아가 모여 웃고 놀며 태권도 수업을 준비한다.= 베트남 뉴스 기사 사진 캡쳐



    매주 화요일, 목요일, 토요일마다 호치민시 비뉴 탄 (Bình Tân District)의 사회 센터 앞뜰에 장애인, 가난한 어린이 및 고아가 모여 웃고 놀며 태권도 수업을 준비한다.

    전직 태권도 강사였던 판띠황덩(Phan Thị Hoàng Dung)은 7 년 전 무술과 생활 기술을 가르치는 캐나다 기반의 학교 인 시로타알키미(Sirota Alchymy)의 교장 인 마이클 시로타(Michael Sirota)의 도움을 받아 클럽을 창립했다.

    덩(Dung)은 무료로 학생들을 가르치고 태권도에 검은 색 벨트를 가진 그녀의 전 학생들의 도움으로 클럽을 운영한다.

    각 반에는 학생들의 활발한 소리가 울려 퍼지고 서로 놀면서 펀치와 킥을 연습한다.

    Dung은 "나는 내 경력에 맞는 무언가를 만들고 싶었고, 무술을 가르치고 아이들과 일하는 것에 대한 열정이 있습니다. 나는 아이들을위한 공간을 만들기 위해 시간과 열정을 쏟고 싶었습니다. 아이들이 어른처럼 느낄 수있는 곳은 어디에도 없습니다.장애인, 휠체어 사용자 및 자폐증을 가진 사람들을 돕기를 원했습니다." 라고  말한다.

    과거에는 스승인 시로타가 후원 및 스포츠 용품을 제공했지만 이제 클럽은 더 이상 어떤 조직에도 속하지 않는다.

    처음에는 화요일, 목요일, 토요일에 열리는 Dung의 태권도 반은 20 명으로 시작했지만 40 명의 고아와 가난한 아이들, 6 명의 장애인으로 성장했다.

    그녀의 학생들 대부분은 메이슨 챈스(Maison Chance)의 3 개 센터 중 하나 인 Village Chance 출신으로, 베트남의 고아, 길거리 어린이, 불우한 사람들 및 신체 장애인을위한 주택, 의료 및 직업 훈련을 제공하는 비정부기구이다.

    클럽에 관한 정보는 주로 입소문을 통해 확산되었으며, 특히 The Village Chance 지에 수록되었다.

    Village Chance 앞뜰은 또한 아이들이 놀고 부모들이 평상시의 낮 시간 수업을 마친 후에 기다릴 수있는 좋은 장소다.

    거의 3 년 동안 수업에 참여한 고아인 트롱팜민투(Trương Phạm Minh Thư) 는 친구들과 시간을 보내는 것을 좋아하며 서로 잘 지내고 있다고 말한다.

    그녀는 자기 방어 기술을 배울 수있는 기회가 있으며 강사는 친절하고 세심한 가르침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지적 장애를 앓고있는 27 세의 후인 바엔 지아 (Huỳn Văn Giàu) 씨는 열심히 일하는 학생들과 열정적 인 코치들과 함께 항상 열정으로 가득차 있다고 말한다.



    베트남 태권도 연맹 (Việt Nam Taekwondo Federation)에 재직 중이던 덩 (Dung)은 전 세계에서 사용 된 다양한 형태의 태권도 관행에 대한 경험이 있다고 말한다.

    그는 장애인 운동 강습을받는 유사 태권도 (para-taekwondo) 수업을 운영하고 있지만, 다른 나라들만큼 잘 발전되지는 못했다고  전했다.

    최근에, Dung은 점점 더 많은 사람들이 그녀의 반원이되는 것을 도왔습니다. 처음에는 많은 사람들이 부끄러워하거나 수업에 참여하지 못했으며 일부 사람들은 무술을 배우려는 욕망에 대해 무례하게 말하기도 했다.

    그들을 동기 부여하는 것은 길고 어려운 과정이므로, 반은 그들이 오랫동안 수업에 머물렀다는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


    <박선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서울데일리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9-02-11 15:00 송고
    베트남에 부는 태권도 바람
    대표인사말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처리방침
    서울데일리뉴스 등록번호 : 경기 아51976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미금일로90번길 32, 335호 (구미동)   TEL : 031-604-2221
    발행인 : 정미숙, 편집인: 박선철,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선철
    Copyright© 서울데일리뉴스. All right reserved. mail to : scottie_park@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