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노인학대예방 및 존엄케어 실천을 위한 결의대회 및 보건복지부, 국민건강보험공단과 소통의 시간 ·다시 5월, 바뀐것이 없다 - 국회정문 앞 천막 농성 81 일째 그들은 누구 ·당신의 수명을 10년간 연장시킬 5가지 건강 습관.... 30년간의 하버드대학 추적 연구 결과 ·(국방 전문가 칼럼 2) 용일의 지혜가 필요한 시점 ·섹스후에 남자는 자고 여자는 껴안고... 관계에 영향을 미치는 섹스 후의 행동들 ·품성제일학교 영어 교육 ·가장 중요한 아침 식사를 거르는 것은 심장 질환 사망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 결과 나와 ·한국인프라, 소상공인 위한 문자서비스 요금제 출시 ·인류는 기후 변화와의 전쟁에서 지고 있다 ·분당구 주민자치협의회 ‘성남 특례시 지정’ 대규모 거리홍보 펼쳐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다리 밑 작은 미술관』
2019-05-15 오전 1:21:28 정미숙 기자 mail angela5546@naver.com

    산책길에서 만나는 예술 작품.

    안양313일 양지3다리 밑 작은 미술관제막.

    다리 밑 회색빛깔 옹벽이 어엿한 갤러리로 변신했다.

    다리밑 작은미술관(19. 5. 13. 월) = 안양시 제공


    암천변인 안양시만안구 안양3동 양지3교 하단부에 가면 볼 수 있다.

    어린 초등학생부터 일반주민에 이르기까지 수암천과 수리산 그리고 고장 안양3동 곳곳을 상기시키는 다양한 색상의 미술작품과 색글씨가 타일벽화로 옹벽을 장식하고 있다.

    이름하며다리 밑 작은 미술관’, 지난 13일 양지3교 하단 부 산책로에서다리 및 작은미술관제막식이 있었다.(사진 첨부)

    수암천변 산책로를 이용하는 주민들이 수시로 오가는 이곳에는 이처럼 정감 있는 미술작품 90점이 세라믹 타일벽화로 전시돼 있다.

    삭막했던 다리 밑창이 일순간 힐링공간으로 바뀐 듯 한 분위기다.

    다리 밑 작은 미술관은 안양3동 주민들이 주축이 돼 주민참여예산 사업으로 결실을 보게 된 것이어서 그 의미가 남다르다. 시멘트 옹벽을 미술작품으로 아름답게 꾸며 오가는 이들에게 잠시나마 힐링의 기회를 제공하자는 취지다.

    양지3교 하단부는 수암천변 산책로로 등하교하는 학생들을 비롯해 주민들의 왕래가 잦은 곳이다.

    제막식에서 육영태 안양3동주민참여예산지역회의위원장은주민참여예산으로 주민들이 공감할 수 있는 사업을 이뤄내게 돼 기쁘다며 도움을 보내 준 모든 이들에게 감사하다고 전했다.


    <정미숙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서울데일리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9-05-15 01:21 송고
    『다리 밑 작은 미술관』
    대표인사말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처리방침
    서울데일리뉴스 등록번호 : 경기 아51976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미금일로90번길 32, 335호 (구미동)   TEL : 031-604-2221
    발행인 : 정미숙, 편집인: 박선철,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선철
    Copyright© 서울데일리뉴스. All right reserved. mail to : scottie_park@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