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한국인이 가장 살고 싶은 국내 도시는 서울(21%), 그다음은 부산(13%)·제주(11%)
2019-11-28 오후 4:48:25 강상석 기자 mail unbong0808@naver.com

    한국인이 가장 살고 싶은 국내 도시는 서울(21%), 그다음은 부산(13%)·제주(11%)
    - 5년 만에 서울 선호 다시 늘고, '제주앓이'는 주춤

    서울시 제공


    한국갤럽이 2019년 5월 9일부터 25일까지 전국(제주 제외) 만 13세 이상 1,700명에게 우리나라에서 가장 살고 싶은 도시를 물은 결과(자유응답) '서울'(21%), '부산'(13%), '제주'(11%), '대전'(4%), '대구'(3%), '광주', '춘천', '수원', '인천', '강릉'(이상 2%) 순으로 나타났다. 그 외 1% 이상 응답된 도시는 '전주'(1.6%), '청주', '속초'(이상 1.4%), '남해'(1.3%), '고양', '포항'(이상 1.2%), '여수'(1.1%) 등이다.
    참고로, 이 조사에 참여한 만 13세 이상 1,700명의 거주지 분포는 서울 19%, 인천/경기 31%, 강원 3%, 대전/세종/충청 11%, 광주/전라 10%, 대구/경북 10%, 부산/울산/경남 16%다. 한국인 전체 인구 분포에서 약 1%를 차지하는 제주는 조사하지 않았다.

    우리나라 수도 서울은 단일 도시 기준 가장 많은 사람이 거주하는 곳이며 주요 문화 시설, 대학, 대기업, 행정 기관이 집중돼 있다. 2004년 선호도 22%에서 2014년 16%로 하락했다가 2019년 다시 21%로 상승했다. 이는 주로 서울 주민의 변심(變心)에서 비롯한 현상이다. 서울 주민 중 살고 싶은 도시로 서울을 답한 사람은 2004년 50%, 2014년 26%, 2019년 45%로 바뀌었다. 인천/경기 주민의 서울 선호도 역시 2004/2014년 15%에서 2019년에는 24%로 늘었다. 연령별로 보면 저령층에서 서울을 더 좋아하며(10대 36%, 20대 31%, 30대 26%, 40대 이상은 10%대 중반), 예전 조사에서도 비슷한 경향이었다.

    부산은 국내 제1의 항구 도시다. 대표적 바닷가 해운대는 2009년 기네스북에 등재된 세계 최대 규모 백화점 개관과 더불어 초고층·고급 주거지로 변모했고, 부산국제영화제, 감천문화마을, 갈맷길 등 과거와 다른 매력으로 어필하고 있다.

    부산시 제공


    제주는 올레길 등 천혜의 자연경관을 관광 자원화하는 데 성공해, 국내외 관광객뿐 아니라 뭍을 떠나 이주하는 사람도 크게 늘었다. 그러나 2016년 정부의 사드 배치 발표 이후 중국인 관광객이 급감했고, 2010년 이후 증가한 제주 순 유입 인구도 2018년 감소세로 돌아섰다. 이렇게 주춤해진 '제주앓이' 현상을 반영하듯, 제주 선호도는 2004년 6% → 2014년 13% → 2019년 11%로 바뀌었다.


    제주도-iStock 사진 캡쳐


    수도권 주민이 살고 싶은 도시로 서울을 가장 많이 답했듯, 지역별로도 해당 지역 거점 도시가 가장 많이 꼽혔다. 예를 들어 부산/울산/경남 주민은 부산(37%), 대구/경북 주민은 대구(23%), 대전/세종/충청 주민은 대전(23%), 광주/전라 주민은 광주(18%)를 각각 살고 싶은 도시 첫손에 꼽았다.






    <강상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서울데일리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9-11-28 16:48 송고
    한국인이 가장 살고 싶은 국내 도시는 서울(21%), 그다음은 부산(13%)·제주(11%)
    대표인사말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처리방침
    서울데일리뉴스 등록번호 : 경기 아51976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미금일로90번길 32, 335호 (구미동)   TEL : 031-604-2221
    발행인 : 정미숙, 편집인: 박선철,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선철
    Copyright© 서울데일리뉴스. All right reserved. mail to : scottie_park@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