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의학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예비군 훈련과 “소확행” ·철원군, 한탄강 에코밸리 현수교 준공 박차 ·한국인이 가장 좋아하는 브랜드는 무엇일까?.. 한국 갤럽 조사 결과 발표해 ·BNI코리아, 국내 40번째 미다스 챕터 라마다 호텔에서 론칭 ·이소영, 2019 'LF 헤지스 포인트 왕중왕전' 첫 라운드 선두!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명분 싸움에서 이겨야 한다 (딴지 기자 칼럼 95) ·개인정보보호법 등 데이터 3법 개정안 발의 1년째 국회에서 낮잠!!! ·국방개혁 2.0으로 인해 사라지는 병력으로 전방의 인구 줄어들고 지역경제 타격 우려..... 북한에 잘못된 메세지를 주는 것은 아닌지 우려 ·NCS(직무적성검사) 전문기업 코리아리크루트, NCS뉴스 오픈 통해 실시간 NCS 서비스 제공 ·이마에 꼬리가 자란 개가 구조돼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잘 팔리는 치킨이 더 달고 더 짜다
2019-11-30 오후 5:53:02 박선철 기자 mail scottie_park@naver.com
    잘 팔리는 치킨 더 달고 짜다
     - 서울시, 소비자시민모임과 상위 6개 브랜드 배달치킨 30개소 105건 모니터링
     - 치킨 반마리, 하루나트륨 기준치 평균 79.5% 섭취, 양념치킨은 후라이드 보다 당류함량 17.2배
     - 동일 브랜드, 같은 치킨메뉴도 매장별로 당류는 최대 4배, 나트륨은 1.6배 차이
     - 시, 네네치킨, 페리카나치킨, 교촌치킨, 굽네치킨 결과 공유, 당·나트륨 저감 협력

     

    국민 간식의 대표 주자는 뭐니뭐니해도 치킨을 빼 놓을 수 없다. 서울시는 상위 6개 브랜드 배달치킨의 맛이 ‘더 달고, 더 짜진’ 것으로 조사돼 4개업체(네네치킨, 페리카나치킨, 교촌치킨, 굽네치킨)와 함께 치킨메뉴 당·나트륨 관리를 강화한다. 시는 배달치킨 주문 시 맛뿐만 아니라 ‘건강을 고려한 선택’을 당부했다. 

     

    트위터 사진 캡쳐


    시는 소비자시민모임과 함께 지난해 8~9월 가맹점수가 많은 브랜드BBQ, BHC, 네네치킨, 페리카나치킨, 교촌치킨, 굽네치킨의 배달치킨 전문점 30개 매장 대상 인기품목 4종(후라이드, 양념, 간장, 치즈치킨) 105건을 수거해 시 보건환경연구원을 통해 당과 나트륨 함량을 조사했다.

     

    105건 조사결과 치킨100g당 평균 당류 함량은 양념치킨(8.6g)이 가장 많고, 치즈치킨(4.3g) > 간장치킨(3.6g) > 후라이드치킨(0.5g) 순이다. 양념치킨이 후라이드치킨 보다 당류 함량이 17.2배나 높았다. 콜라, 사이다 등 탄산음료와 함께 섭취하는 경우가 많아 당류 섭취량은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2

     

    양념치킨 반마리(가식부 300g 기준*)를 먹을 경우 섭취하는 당류함량은 최대 25.8g으로 하루 당류 기준치 100g의 약1/4을 섭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치킨 제품별 중량은 624g~782g으로 가식부 300g은 치킨 약 반마리에 해당하는 양임.

     

    치킨100g당 나트륨 함량은 치즈치킨(627.1mg)이 가장 높고, 간장치킨(536.4mg) > 양념치킨(516.0mg) > 후라이드치킨(441.4mg)순이다. 후라이드치킨 보다 간장치킨이 1.2배, 치즈치킨이 1.4배 나트륨 함량이 높았다.

     

    1

     

    특히 치즈치킨 반마리(가식부 300g)의 나트륨 함량은 하루기준치의 최대94.1%(1,881.3mg)에 달하며, 간장치킨도 최대 80.5%(1,609.2mg)로 조사됐다.

    치킨 반마리(가식부 300g기준)를 먹을 경우 평균 나트륨 함량은 1,590.7mg으로 하루 나트륨 기준치(2,000mg)의 79.5%를 차지한다.

         
    2015년 기준으로 당류 함량이 가장 높은 양념치킨을 두고 비교하면, 당과 나트륨 함량이 모두 크게 증가했다. ’15년 식품의약품안전처 조사의 당류 함량(6.2g)보다 38.7%(8.6g) 높아졌고, 100g당 나트륨 함량(516.0mg)도 ’15년(402.74mg)보다 28.1% 높아져 배달치킨의 맛이 더 달고 더 짜진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번 조사에서 동일 브랜드, 같은 치킨메뉴라도 매장별로 당류 함량은 최대 4배, 나트륨 함량은 최대 1.6배까지 차이가 났다. 수치가 높은 매장은 다른 매장에 비해 모든 메뉴에서 당, 나트륨 함량이 높은 경향을 보여 매장별 레시피 관리가 매우 중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서울시는 지난해 12월 치킨 프랜차이즈 5개업체(BHC, 네네치킨, 페리카나치킨, 교촌치킨, 굽네치킨)와 간담회를 진행, 모니터링 결과를 공유하고 당·나트륨 저감 방안을 논의하며 상생의 길을 열었다. 4개업체(네네치킨, 페리카나치킨, 교촌치킨, 굽네치킨)는 우선 자체 개선 계획을 제출하고 시와 함께 ‘당·나트륨 줄이기’에 노력하기로 했다.

       ○ 교촌치킨: ‘당류’ 성분검사 추가를 통한 영양성분 관리강화, 표준레시피 준수, 당·나트륨 저감 대체 소재 연구
       ○ 페리카나치킨: 매장(가맹점)별 당·나트륨 저감관리, 제품별 점차적으로 소스 염도 10% 줄이기, 올리고당 사용 비율 높이기
       ○ 네네치킨: 가맹점 조리매뉴얼 준수 실태 파악, 가맹점 재교육을 통한 소스류 과다사용 방지, 고객 추가소스 요청 시 별도용기에 제공
       ○ 굽네치킨: 향후 개발하는 모든 제품에 기능성 당류 사용 등 당·나트륨 저감에 노력

    <박선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서울데일리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9-11-30 17:53 송고
    잘 팔리는 치킨이 더 달고 더 짜다
    대표인사말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처리방침
    서울데일리뉴스 등록번호 : 경기 아51976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미금일로90번길 32, 335호 (구미동)   TEL : 031-604-2221
    발행인 : 정미숙, 편집인: 박선철,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선철
    Copyright© 서울데일리뉴스. All right reserved. mail to : scottie_park@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