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의학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현장취재] 온실 화초에서 노지 야생화의 삶을 사는 임원 출신 김형환 전문위원 인생 2막 ·[현장취재] 삼성전자 부장 출신, 이춘재의 "워라밸 인생 2막" ·[명리칼럼] 2월 4일 입춘! 경자년이 시작되다. ·치간케어 칫솔전문브랜드 덴클, 국내 SK스토아 홈쇼핑 방송 판매 개시 ·[특집]필리핀 보라카이 칼리보 공항으로 입국한 중국인 관광객이 사실상 추방되는 가운데 한국인들에 대한 대책은 전혀 없어 ·[명리칼럼] 사주팔자에서 알 수 없는 "만남"의 선택 ·[현장취재] 지금은 창직시대!창직 교육현장을 가다 ·[명리칼럼] 설 명절 연휴의 덕담 "취업운" ·신분당선 호매실까지 연장으로 ‘광역철도망’ 구축에 한걸음 더 다가선다 ·브레인플랫폼 한국컨설턴트사관학교, 2020년 2월 29일 NCS기반의 블라인드채용 전문면접관 양성과정 개최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특집]필리핀 보라카이 칼리보 공항으로 입국한 중국인 관광객이 사실상 추방되는 가운데 한국인들에 대한 대책은 전혀 없어
2020-01-26 오후 8:31:12 김영기 기자 mail iprcom@naver.com

    [특집]필리핀 보라카이 칼리보 공항으로 입국한 중국인 관광객이 사실상 추방되는 가운데 한국인들에 대한 대책은 전혀 없어

    2020년 1월 26일 보라카이 바다 = 서울데일리뉴스 김영기 기자


    [서울데일리뉴스(보라카이)=김영기 기자] 필리핀 보라카이 칼리보 공항을 통해 입국한 중국인 관광객 634명을 오는 27일까지로 모두 내보내기로 한 가운데 설날명절을 맞아 보라카이를 찾은 수많은 한국관광객들이 이들과 접촉한 대책은 전혀 없어 관계당국의 늑장대처에 긴장감이 최고조에 이르고 있다.

    보라카이 라까멜라리조트호텔 전경 = 서울데일리뉴스 김영기 기자


    주로 유명 관광지인 보라카이 섬에 머문 중국인 관광객들의 패키지 여행 일정이 끝나면 다른 지역 방문이나 일정 연장을 허가하지 않고 곧바로 본국으로 돌아가도록 한 것이다.


    이에 따라 지난 23일과 24일 각각 178명과 143명이 귀국했고, 나머지 331명도 25일과 27일 각각 본국으로 돌아간다.


    이런 가운데 한국에서 노랑풍선 단체여행객으로 간 가족들이 보라카이 라까멜라리조트호텔에서 수건이 모자라 공급이 되지 못해 제대로 된 방역 활동은 커녕 소독이라도 제대로 했는지 우려가 팽배하다.


    2020년 1월 26일 서울데일리뉴스 김영기 기자의 보라카이 특파원의 현지 취재였습니다.

    <김영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서울데일리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20-01-26 20:31 송고
    [특집]필리핀 보라카이 칼리보 공항으로 입국한 중국인 관광객이 사실상 추방되는 가운데 한국인들에 대한 대책은 전혀 없어
    대표인사말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처리방침
    서울데일리뉴스 등록번호 : 경기 아51976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미금일로90번길 32, 335호 (구미동)   TEL : 031-604-2221
    발행인 : 정미숙, 편집인: 박선철,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선철
    Copyright© 서울데일리뉴스. All right reserved. mail to : scottie_park@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