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의학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직장인이 겪는 명절후유증 1위 '육체 피로와 방전된 체력'
2019-02-08 오후 5:05:25 정미숙 기자 mail angela5546@naver.com
    직장인이 겪는 명절후유증 1위 '육체 피로와 방전된 체력'
    설 연휴를 끝내고 일상으로 돌아온 사람들 10명 중 7명은 ‘명절 후유증’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성인남녀 668명을 대상으로 ‘설 연휴 후유증’에 대해 조사한 결과, 66.3%가 설 연휴 이후 명절 후유증을 ‘겪고 있다’고 답했다.

    성별로 살펴보면, 여성이 74%로 남성(61.2%)보다 12%p 이상 높았다.

    가장 많이 겪는 후유증으로는 ‘육체 피로, 방전된 체력’(54.6%, 복수응답)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집중력 저하’(43.6%), ‘당분간 연휴는 없다는 상실감’(43.3%), ‘일상으로 복귀 어려움’(37.5%) 등의 의견이 있었다.


    연휴 후유증을 겪는 이유로는 ‘생활패턴이 불규칙해져서’(42.2%,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수면 부족 때문에’(32.3%), ‘연휴로 밀린 업무를 처리해야 해서’(31.6%), ‘과도한 지출 때문에’(26.9%) 등의 이유를 들었다.

    그렇다면, 연휴 후유증을 극복하는 방법은 무엇일까?

    가장 많은 65.9%(복수응답)가 ‘충분한 휴식과 수면’을 선택했다.
    이어 ‘규칙적인 생활’(33.9%), ‘그냥 시간이 흘러가기를 기다림’(33%), ‘운동’(25.7%), ‘연차, 반차 활용’(24.2%), ‘마인드 콘트롤’(23.9%), ‘업무에 더욱 몰입’(15.1%) 등으로 후유증을 극복한다고 답했다.

    한편, 휴가 후유증을 겪지 않은 응답자(225명)는 그 이유로 ‘무리하지 않았기 때문에’(44%, 복수응답), ‘충분한 재충전의 시간을 가져서’(28%), ‘명절 동안 즐거운 시간을 보내서’(20.9%) 등을 선택했다.


    <정미숙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서울데일리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9-02-08 17:05 송고
    직장인이 겪는 명절후유증 1위 '육체 피로와 방전된 체력'
    대표인사말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처리방침
    서울데일리뉴스 등록번호 : 경기 아51976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미금일로90번길 32, 335호 (구미동)   TEL : 031-604-2221
    발행인 : 정미숙, 편집인: 박선철,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선철
    Copyright© 서울데일리뉴스. All right reserved. mail to : scottie_park@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