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의정취재]“안양시 지방의회 의원별 의정 활동 1년을 들여다 보다” ·[의정취재] 강원도 철원군 지방의회 의정활동 이래도 되나! ·(딴지 기자 칼럼 18) 아베가 한국에 안겨준 뜻밖의 선물... '땡큐 아베' ·강원도 철원 '화강다슬기축제' 1일 화려한 개막 ·[사주칼럼 18] 상관형 '1인 크리에이터' 라는 유튜버 직업 ·강원도 철원군 로컬푸드 직매장‘오늘의 농부’인기 ·[현장취재]안양시 만안구청 주말 불법 주차관리 손 놓고 있다. ·[현장취재]프랜차이즈 창업박람회 삼성동 코엑스에서 3일간 열려 ·[의정취재 3]“강원도 지방의회 하반기 해외연수 대부분 계획없다” ·강원도 철원군과 보병 제3사단, DMZ 생태평화공원 제3코스 개방 협약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문대통령 말레이시아 동포간담회…“양국 우호관계 더 깊어질 것”
2019-03-13 오전 10:45:52 박선철 기자 mail scottie_park@naver.com

    청와대는 어제(12일) 말레이시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동포 300여명을 초청, 만찬을 겸한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간담회에는 말레이시아 현지 사회에 대한 공헌을 인정받아 작위를 부여받은 동포, 말레이시아 시장을 개척해 나가는 우리 기업인과 현지 취업 청년, 말레이시아 현지 한국어 보급에 앞장서는 우리 동포가 함께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밖에도 특별히 한국과 인연이 있는 말레이시아 측 인사로 한국어를 제2외국어로 배우고 있는 학생과 한국에서 연수 경험이 있는 공무원 등이 참석해 양국 간 우호 관계를 보여 주었다.

    2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베트남 하노이 국제미디어센터 맞은편에는 북미정상회담을 알리는 대형 광고판이 설치됐다. (사진=KOREA.NET 청와대 제공)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1960년 수교 이래 양국 관계가 발전해 옴에 있어 말레이시아 동포사회가 기울인 노력을 높이 평가하고, 내년 양국 수교 60주년을 맞아 다양한 기념행사를 통해 양국 간 우호 관계가 더욱 깊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강이 합류하는 곳’이라는 뜻을 지닌 쿠알라룸푸르 방문을 통해 우리 신남방정책과 말레이시아 동방정책의 두 강줄기가 만난 만큼, 향후 양국 간 동반 성장의 힘찬 물길이 트이고 말레이시아 동포들의 삶도 더욱 풍성해질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올해는 3·1독립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특별한 해로, 우리 독립운동 역사에는 해외 동포들의 뜨거운 애국정신이 함께하고 있다”며 “말레이시아에서도 임꺽정의 작가 홍명희 선생을 비롯한 독립운동가들이 독립운동 자금 마련을 위해 고무농장을 운영했다는 기록이 있다. 1915년부터 1917년 사이의 일이니 말레이시아 동포사회의 자랑스러운 숨은 역사라고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러분이 자랑스러워할 수 있는 조국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로 여러분의 성원에 반드시 보답하겠다”고 강조했다.

    말레이시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2일 오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메리어트 호텔에서 열린 동포 만찬 간담회에서 화동들에게 꽃다발을 받은 뒤 인사하고 있다.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말레이시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2일 오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메리어트 호텔에서 열린 동포 만찬 간담회에서 화동들에게 꽃다발을 받은 뒤 인사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지금 말레이시아와 한국은 상생번영을 위한 새로운 시대를 앞두고 있다”며 “최근에는 유학생과 새로운 삶을 시작하는 장기체류 동포가 늘어 한인사회 규모가 2만 명 넘게 늘었다. 정부도 동포들이 이국에서 편안하게 살아갈 수 있도록 항상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해외 테러와 재난에서 동포들을 지키기 위해 지난해 해외안전지킴센터를 개소했고 ‘재외국민보호를 위한 영사조력법’을 제정해 보다 신속한 현장 대응체계를 갖췄다”며 “이곳 말레이시아 대사관에 사건 사고 담당 영사도 충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한 “말레이시아 교육부는 한국어를 제2외국어로 채택하고 현지 10개 중·고등학교에서 한국어 수업이 이뤄지고 있다”며 “이 자리에 함께하고 계신 한국어 선생님들의 노력 덕분이다. 정부도 우리 문화와 역사, 한국어 교육에 각별한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박선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서울데일리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9-03-13 10:45 송고
    문대통령 말레이시아 동포간담회…“양국 우호관계 더 깊어질 것”
    대표인사말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처리방침
    서울데일리뉴스 등록번호 : 경기 아51976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미금일로90번길 32, 335호 (구미동)   TEL : 031-604-2221
    발행인 : 정미숙, 편집인: 박선철,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선철
    Copyright© 서울데일리뉴스. All right reserved. mail to : scottie_park@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