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문재인 대통령의 직무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가 취임 후 처음으로 40% 이하로 떨어져
2019-10-18 오후 7:53:23 박선철 기자 mail scottie_park@naver.com

    한국갤럽의 여론조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직무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가 취임 후 처음으로 39%를 기록한 것으로 오늘(18일) 나타났다.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25%)과 ‘인사 문제’(17%)가 주요 원인들 이었다. 풀이하자면 문대통령 집권 이후 경제 사정이 더 나빠 졌으며 조국 장관을 잘못 임명했다는 말이다.

    갤럽과 리얼미터 등의 정례 조사에서 문 대통령 직무 수행 지지율 40% 선이 붕괴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직무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가 취임 후 처음으로 40% 이하로 떨어져= 한국갤럽 홈페이지 캡쳐




    갤럽이 지난 15~17일 전국 성인 1004명(95% 신뢰 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문 대통령의 직무 수행에 대한 평가를 물은 결과 ‘잘하고 있다’는 긍정 평가는 39%,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 평가는 53%로 각각 집계됐다.

    긍정 평가는 지난주 대비 4%포인트 하락한 반면 부정 평가는 2%포인트 상승했다. 부정 평가와 긍정 평가의 격차는 1주일 새 8%포인트에서 14%포인트로 벌어졌다. 갤럽 조사 기준으로 긍정 평가는 취임 후 최저치, 부정 평가는 최고치 동률(9월 3주차)을 기록했다.  


    문 대통령 국정 수행에 대한 부정 평가 이유로는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을 꼽은 응답이 25%로 가장 높고, ‘인사 문제’(17%)가 두 번째였다. ‘독단적·일방적·편파적’ 13%, ‘전반적으로 부족하다’ 8%, ‘국론 분열·갈등’ 7%, ‘소통 미흡’ 5% 순으로 뒤를 이었다.

    정당 지지율은 더불어민주당이 지난주 대비 1%포인트 떨어져 36%를 기록했고 자유한국당은 변동 없이 27%였다. 

    한편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퇴에 대한 의견을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64%가 ‘잘된 일’이라고 했다. ‘(조 전 장관의 사퇴는) 잘못된 일’이라고 답한 비율은 응답자의 26%였다.  

    ‘잘된 일’이라고 답한 이유로는 ‘도덕성·가족 문제’를 꼽은 응답이 23%로 가장 많았고 ‘국론 분열·나라 혼란’ 17%, ‘가족 비리·문제’ 15%, ‘장관 자질·자격 부족’ 12% 순으로 뒤를 이었다. ‘잘못된 일’로 보는 이유는 ‘검찰 개혁 완수 못함·개혁 중단’이 30%, ‘여론몰이·여론에 희생됨’이 14%, ‘검찰의 과잉 수사’ 10%, ‘가족·주변의 문제임’ 8% 순이었다.

    <박선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서울데일리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9-10-18 19:53 송고
    문재인 대통령의 직무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가 취임 후 처음으로 40% 이하로 떨어져
    대표인사말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처리방침
    서울데일리뉴스 등록번호 : 경기 아51976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미금일로90번길 32, 335호 (구미동)   TEL : 031-604-2221
    발행인 : 정미숙, 편집인: 박선철,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선철
    Copyright© 서울데일리뉴스. All right reserved. mail to : scottie_park@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