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강원도 철원전기(황옥현 대표) 추석명절 이웃성금 1,000만원 기탁 ·[현장취재] 안양시, 최선을 다하고 있다는 불법주차! 언제쯤 해소 ·강원도 철원군, 지역특성에 맞는 문화예술 행사 본격 스타트 ·(딴지 기자 칼럼 34) 유시민의 조국 구하기....평정심을 완전히 잃은 유시민 ·강원도 철원군 첫 벼베기 수확 ·(딴지 기자 칼럼 29) 조국 사태로 본 한국 엘리트들의 노블레스 오블리주 ·역사와 함께하는 제주 여행기... 슬픔과 아름다움의 섬 제주 ·(게임 이야기 2) 게임회사를 죽이고 살리는 역대 사과문들 ·명품 오대쌀 생산지 철원군, "제16회 철원 DMZ 국제평화 마라톤대회" 9월 1일 개최 ·영화엔지니어링 해상풍력발전관련 독일의 Steelwind 사와 상호 협력 MOU 체결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신봉동 어린이집 4세반 폐지 통보
2019-01-28 오전 12:00:40 강찬미 기자 mail scmcute@naver.com

      2019 수지 신봉동 어린이집 원장은 2019년 3월 입학이 확정된 4세반 신입생 원아 학부모 36명에게 입학금 및 필요경비를 송금하게 했다. 이후, 1월 25일 전화와 문자로 4세반을 폐지한다는 갑작스런 통보를 하였다. 3월 입소 한달 전인 이 시점에, 4세 원아이들의 학부모들은 기존에 대기 걸어둔 다른 어린이집도 모두 취소되어 당장 입학 할 수 있는 곳을 찾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김지영(가명)씨는 명절을 앞두고 회사에 월차를 써가며 당장 다닐 수 있는 다른 어린이집을 알아보러 다니는데 일방적 통보 이후로 매일 잠을 설치고 심장이 쥐어짜는 듯한 통증이 생기는 등의 상당한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 

     또한, 형재나 자매를 같은 원에 보내려고 다른 유치원의 추첨도 가보지 못한 가정이 있어 신규모집이 거의 끝나는 시점에 원장의 일방적 통보는 각 가정에 피해를 주고 있다고 한다.

    <강찬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서울데일리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9-01-28 00:00 송고
    신봉동 어린이집 4세반 폐지 통보
    대표인사말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처리방침
    서울데일리뉴스 등록번호 : 경기 아51976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미금일로90번길 32, 335호 (구미동)   TEL : 031-604-2221
    발행인 : 정미숙, 편집인: 박선철,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선철
    Copyright© 서울데일리뉴스. All right reserved. mail to : scottie_park@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