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치매 어르신을 가정으로 복귀시키는 3가지 지원제도
2019-06-11 오전 11:01:50 박선철 기자 mail scottie_park@naver.com

    우리나라의 인구가 고령화 사회에서 초고령화 사회로 이행되고 있음에 따라 보건 복지부는 2040년에는 우리나라 노인 인구중 치매환자수가 11.9%가 될 것이라는 예측을 내놓는 등 치매 문제가 사회 문제가 될 것으로 예상했다. 문재인 정부에서는 '치매국가책임' 정책을 시행하며 국가가 치매환자들을 보살필 것이라고 지난해에 밝힌바 있다. 최근 4차 산업 혁명의 발달과 함께 다양한 기술을 이용하여 치매 환자의 신원을 확인하여 가정으로 복귀시키는 기술들이 발달하고 있으며 정부도 이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려는 시도를 하고 있다(편집자 주).  

    고령화 사회로의 진행과 함께 나타나는 치매 환자 수 = 보건 복지부 제 


    문화체육관광부 국민 소통실은 지난 10일 치매어르신의 실종을 예방하고, 실종되더라도 최대한 신속하고 무사하게 가정으로 복귀하실 수 있는 지원제도 3가지를 소개했다.

    첫째, 실종 위험이 있는 만 60세 이상 치매어르신의 옷에 신원을 확인할 수 있는 인식표를 보급한다. 인식표에는 어르신별로 고유번호가 부여되어 있으며, 인식표는 치매어르신의 옷에 다리미로 다려 부착하면 된다.

    둘째, 2가지 형태의 배회감지기를 통해 치매어르신의 위치를 파악할 수 있다.

    한가지는 배회감지기(GPS형)와 이동통신을 통해 어르신의 위치를 가족들에게 전송함으로써 현재 위치 및 이동경로를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으로, 배회감지기를 대여하면 된다.

    다른 하나는 매트형 배회감지기로 치매 어르신이 집밖으로 나가는지 여부를 확인하는 제품으로, 어르신의 침대 밑이나 현관에 깔아 놓은 매트를 밟으면 램프등이나 알람이 울려 확인이 가능하다. 자세한 내용은 노인장기요양보험 홈페이지(
    www.longtermcare.or.kr)에서 복지용구 사업소 및 배회감지기 정보에서 확인 가능하다.

    셋째, 실종에 대비해 경찰청에 치매어르신의 지문과 사진, 기타 정보를 미리 등록해 두었다가 실종되셨을 때 등록된 자료를 활용해 신속하게 발견할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다음과 같다.

    실종노인1

    실종노인2

    <자료제공=중앙치매센터>

    <박선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서울데일리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9-06-11 11:01 송고
    치매 어르신을 가정으로 복귀시키는 3가지 지원제도
    대표인사말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처리방침
    서울데일리뉴스 등록번호 : 경기 아51976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미금일로90번길 32, 335호 (구미동)   TEL : 031-604-2221
    발행인 : 정미숙, 편집인: 박선철,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선철
    Copyright© 서울데일리뉴스. All right reserved. mail to : scottie_park@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