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강원도 양양 해수욕장 심폐소생술로 생명 구한 숨겨져 있던 또 다른 주인공 ·[사주칼럼 18] 상관형 '1인 크리에이터' 라는 유튜버 직업 ·강원도 철원전기(황옥현 대표) 추석명절 이웃성금 1,000만원 기탁 ·[의정취재 4] 인천광역시 지방의회 하반기 “공무 국외출장” 들여다 보다. ·(음식과 건강 1) 약식동원(藥食同源), 음식과 약은 그 근본이 같다 ·[현장취재] 안양시, 최선을 다하고 있다는 불법주차! 언제쯤 해소 ·강원도 철원군 새마을 부녀회 이웃돕기 성금 200만원 군청 전달 ·강원도 철원군, 지역특성에 맞는 문화예술 행사 본격 스타트 ·(기자 칼럼) 지역 개발과 환경 파괴의 갈림길에 선 제주도 ·(딴지 기자 칼럼 34) 유시민의 조국 구하기....평정심을 완전히 잃은 유시민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직장인 10명 중 6명, 추석은 길게 쉴 수 있는 빨간 날”
2019-09-06 오후 5:23:09 김영기 기자 mail iprcom@naver.com

    “직장인 10명 중 6명, 추석은 길게 쉴 수 있는 빨간 날”

    ‘추석=빨간 날’ 인식은 여성, 미혼자, 젊은 세대 일수록 강하게 나타나
    직장인이 추석을 기다리는 이유… ‘휴식 통해 재충전의 시간을 가질 수 있어서’


    •               

      벼룩시장 구인구직 캡쳐


      벼룩시장구인구직이 직장인 207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절반 이상인 59.9%가 추석은 길게 쉴 수 있는 빨간 날이라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서울데일리뉴스 김영기 기자] 전통적인 명절 문화가 사라지면서 추석을 길게 쉴 수 있는 ‘주말’ 혹은 ‘빨간 날’로 인식하는 직장인들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생활밀착 일자리를 제공하는 벼룩시장구인구직(대표 장영보)이 직장인 207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절반 이상인 59.9%가 추석은 ‘길게 쉴 수 있는 빨간 날’이라고 답했다. 직장인 10명 중 6명은 추석을 길게 쉴 수 있는 휴가로 생각하고 있음을 나타낸 결과로 명절의 의미가 점점 퇴색되고 있음을 알 수 있게 하는 대목이다.

    반면 ‘가족, 친지들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민족의 대명절’로 전통적인 추석의 의미를 부여하는 직장인은 40.1%에 머물렀다.

    이런 인식은 여성과 미혼자 그리고 젊은 세대 일수록 강하게 나타났다. 특히 연령별로 살펴 봤을 때 20대의 경우 무려 75.4%가 추석을 ‘길게 쉴 수 있는 빨간 날’이라고 답했으며 30대(66.9%), 40대(55.5%), 50대(47.5%), 60대 이상(31.4%)의 순으로 나이가 많아질수록 추석은 빨간 날이라는 인식이 적은 편이었다.

    추석 연휴가 기다려지는 이유에서도 응답자의 35%가 ‘연휴 동안 휴식을 취하며 재충전의 시간을 가질 수 있어서’라고 답해 추석을 쉴 수 있는 날로 생각하는 직장인들의 마음을 엿볼 수 있었다. 이어 ‘오랜만에 가족, 친지들과 함께 시간을 보낼 수 있어서(21.9%)’, ‘회사를 가지 않아도 되어서(18.2%)’, ‘추석 상여금이 나와서(11%)’, ‘여행, 취미생활 등 그동안 못했던 일을 할 수 있어서(7%)’ 등의 순이었다.

    추석 연휴, 직장인들이 가장 많이 걱정하는 부분은 역시 ‘추석 지출비용(25.8%)’이었다. 이와 함께 ‘어른들의 잔소리와 가족간의 말다툼(24.4%)’, ‘꽉 막힌 도로의 극심한 교통체증(19.7%)’, ‘남들 쉴 때 출근해 일 해야 하는 상황(13.9%)’, ‘차례 음식 준비(12.9%)’ 등에 대한 걱정도 적지 않았다.

    그렇다면 직장인이 추석에 가장 듣고 싶지 않은 말은 무엇일까? 응답자의 25.8%는 ‘월급은 얼마야? 회사는 괜찮니? 등 회사와 관련된 말’을 가장 듣고 싶지 않다고 답했다. 다음으로 ‘왜 이렇게 얼굴이 안 좋아 보이니? 살은 언제 뺄 거니? 등 외모와 관련된 말(23.2%)’, ‘애인은 있니? 결혼은 언제 할 거니? 등 연애·결혼과 관련된 말(22.6%)’, ‘누구는 대기업 다닌다더라 등 남과 비교하는 말(21.6%)’이 근소한 차이로 뒤를 이었다.

    한편 명절 연휴임에도 불구하고 회사에 출근을 하고 싶었던 적이 있냐는 질문에는 52%가 ‘있다’고 답했다.

    출근을 하고 싶은 가장 큰 이유도 경제적인 것으로 ‘명절 지출에 대한 경제적 부담감 때문에(28.9%)’라고 답한 응답자가 가장 많았다. 이외에도 ‘명절 가족 모임의 부담감 때문에(27.9%)’, ‘명절 음식 등 집안일 스트레스 때문에(19.6%)’, ‘명절 연휴 후 밀려있는 일에 대한 스트레스 때문에(11%)’, ‘연휴가 짧아 고향에 못 가기 때문에(7.7%)’, ‘다이어트에 대한 부담감 때문에(4.9%)’의 이유를 들었다.

    웹사이트: http://job.findall.co.kr


    <김영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서울데일리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9-09-06 17:23 송고
    “직장인 10명 중 6명, 추석은 길게 쉴 수 있는 빨간 날”
    대표인사말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처리방침
    서울데일리뉴스 등록번호 : 경기 아51976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미금일로90번길 32, 335호 (구미동)   TEL : 031-604-2221
    발행인 : 정미숙, 편집인: 박선철,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선철
    Copyright© 서울데일리뉴스. All right reserved. mail to : scottie_park@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