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코리아텍 능력개발교육원, ‘신중년 훈련교사 양성과정’ 175명 모집 ·제11회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가 20일 오후 7시 고양시 킨텍스 제2전시장에서 개막 ·제주허브동산, 29일부터 사흘간 할로윈 이벤트 진행한다 ·안양시, 고위험 위기가구 긴급 실태조사 추진 ·[칼럼] 인간 평등을 향한 화폐의 변화 ·경기도, 기획부동산에 의한 4,466건의 불법행위를 적발하고, 과태료 5억 500만원을 부과해 ·(축제 소개 24) '횡성한우축제'이번 주말동안 열리고 있어 ·강원도 철원군, "DMZ 중앙 평화꽃송이 축제" 9월 15일 개막식! ·(딴지 기자 칼럼 44) 화성 연쇄살인사건 공소시효 유감 ·(사)대한민국신지식인협회 지식나눔대회 거행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경기도, DMZ를 바라보는 한국인과 외국인의 인식조사 실시 결과 발표해
2019-09-15 오후 1:21:38 정미숙 기자 mail angela5546@naver.com

    세계적으로 마지막 냉전 유산이자 생태계의 보고인 DMZ의 효용과 가치가 재조명되고 있는 가운데, DMZ를 바라보는 한국인과 외국인의 인식조사 결과가 나왔다.

    경기연구원은 지난 716일부터 26일까지 한국인 500, 중국인 150, 독일인 150, 8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DMZ 정책의 주요 방향과 시사점을 담아 <한국인과 외국인이 본 DMZ의 이미지와 가치> 보고서를 발간했다.

    경기도, DMZ를 바라보는 한국인과 외국인의 인식조사 실시 결과 발표해 = 경기도 제공


    조사 결과, DMZ 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로는 북한7.1%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다음으로 휴전선’(6.8%), ‘남북분단’(6.0%), ‘지뢰’(5.4%), ‘평화’(5.0%) 순이었다.

    국가별로는 한국인이 북한’(8.6%), ‘남북분단’(8.4%), ‘지뢰’(8.4%)순으로 응답했지만, 중국인은 평화’(12.0%), 독일인은 모르겠다’(10.7%)를 최우선으로 답해 차이를 보였다.

    DMZ에 대한 가치 요소 8(생태 자원, 문화 자원, 관광 자원, 경제 자원, 분단 상징, 전쟁 상징, 평화 상징, 남북통합 상징)를 선정하여 측정한 결과, 100점 만점에 분단 상징’(75.5)이 가장 높았으며, ‘경제 자원’(62.0)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국가별로 보면, 한국인은 생태 자원’(82.4)을 월등히 높은 요소로 꼽았지만, 중국인은 전쟁 상징’(71.2), 독일인은 분단 상징’(73.9)을 높게 평가했다.

    DMZ 관련 정책 인지도는 일반적인 정책 인지도에 비해 높은 것으로 나타나 DMZ에 관한 관심을 반증하고 있다. DMZ 관련 정책 가운데 평화공원 조성 계획52.1%로 가장 높고, ‘감시초소 시범 철거평화의 길 조성50.0% 이상으로 나타났다.

    반면, DMZ 관련 정책에 대한 동의 정도는 100점 만점에 유네스코 자연유산 등재 추진’(80.5)이 가장 높은 동의를 얻었다.

    DMZ 활용 관련해서는 한국인의 자연보호 우선’(54.4%)에 비해 독일인은 자연보호와 경제개발 절충’(48.7%)을 선호하는데, 이는 동서독 접경지역을 그린벨트로 활용한 경험에서 기인한 것으로 유추할 수 있다.

    한편, 한국 방문 경험이 있는 독일인 응답자 75.8%DMZ를 방문한 것으로 나타나 중국인 방문률(50.4%)에 비해 상당히 높아 매력적인 관광목적지로 인식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연구를 수행한 이정훈 경기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설문조사 결과, 한국인은 DMZ의 생태적 가치를 높게 평가하여 자연보호를 중시하는 점을 알 수 있으며, 이를 고려하여 DMZ의 비전은 보전에 중점을 두어 수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선임연구원은 또한 설문조사 결과 DMZ에 대해 독특하다는 응답이 100점 만점에 67.2점으로 브랜드 자산 지표 중 가장 높게 나타난 만큼 DMZ가 가진 차별성과 독특한 이미지를 기반으로 DMZ를 국제적인 관광목적지로 브랜딩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DMZ의 현재 인지도는 낮지만 관광목적지로 브랜딩을 강화하면 글로벌 관광상품으로 특화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 선임연구위원은 마지막으로 “DMZ의 실체를 보강하고 강화하기 위해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생태평화공원 조성과 같은 구체적 과제를 추진할 필요가 있다면서 “(가칭)DMZ 관리청을 설치하고 DMZ 거버넌스를 구축하면 정책의 효율화를 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정미숙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서울데일리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9-09-15 13:21 송고
    경기도, DMZ를 바라보는 한국인과 외국인의 인식조사 실시 결과 발표해
    대표인사말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처리방침
    서울데일리뉴스 등록번호 : 경기 아51976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미금일로90번길 32, 335호 (구미동)   TEL : 031-604-2221
    발행인 : 정미숙, 편집인: 박선철,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선철
    Copyright© 서울데일리뉴스. All right reserved. mail to : scottie_park@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