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베이컨이나 소세지를 하루에 한 조각 먹는것 만으로도 대장암 위험 높아진다는 연구결과 발표돼 ·당신의 수명을 10년간 연장시킬 5가지 건강 습관.... 30년간의 하버드대학 추적 연구 결과 ·렛츠북과 브레인플랫폼, ‘공공기관 합격 로드맵’ 출간 ·문화적 도시재생사업 추진을 환영한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62)가 석 달 연속으로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1위를 기록해 ·명창 소리꾼 현미 ·대한 애국당 116차 태극기 집회 서울역-시청-종각-광화문 광장으로 이어져 ·(재)한국여성과학기술인지원센터WISET, ‘창업 아이디어 발굴 실현 지원 사업’ 모집 ·입양아 6명과 동반 자살한 레즈비언 부모... 미국이 발칵 뒤집어져 ·탈모를 부르는 나쁜 습관 6가지와 예방법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한국 자동차 산업의 위기
2019-02-07 오후 11:22:41 박선철 기자 mail scottie_park@naver.com

    프랑스 르노그룹 본사가 한국의 르노삼성자동차에 “노동조합 파업이 지속되면 신차를 배정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업계에서는 르노삼성 부산공장이 지난해 2월 공장 가동률 급감으로 문을 닫은 한국GM 군산공장처럼 폐쇄되는 게 아니냐는 불안감이 생기고 있다.

    관계자는 “르노 본사의 신차 배정이 끊기면 르노삼성 부산공장 가동률이 50% 안팎 수준으로 떨어지고 협력업체는 도산 위기에 처할 것”이라고 한다. 이 관계자는 “가동률 20~30% 상태로 3년 정도 버티다 결국 문을 닫은 한국GM 군산공장 사례가 되풀이될지 모른다”고 말했다.

    한국 자동차산업은 국내외 판매 부진에다 중국 업체의 거센 추격, 환율 하락(원화 강세), 각국의 환경 규제 강화, 미·중 무역전쟁 여파 등으로 고전을 면치 못하는 상황에서 또 다른 위기를 맞고있다.

    국내 자동차 업계가 전반적으로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현대자동차의 지난해 영업이익(2조4222억원)은 2010년 국제회계기준(IFRS)이 적용된 뒤 반토막 났다. 기아자동차도 작년 영업이익률이 2.1%에 그치는 등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쌍용자동차는 지난해 4분기 영업손실을 내며 2017년 1분기 이후 8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했다. 2014년부터 2017년까지 4년간 3조원의 당기순손실을 입은 한국GM은 지난해에도 1조원 안팎의 적자를 낸 것으로 업계는 추정했다.

    전문가들은 자동차산업이 위기에 놓인 근본적 원인으로 고질적인 ‘고비용·저효율’ 구조를 꼽았다. 경직된 노동시장과 높은 인건비, 낮은 생산성 등으로 어려움을 겪어온 자동차업계가 환율 및 통상 문제 등까지 맞닥뜨리면서 위기가 찾아왔다는 설명이다.

    르노삼성을 비롯한 상당수 국내 자동차회사는 ‘노조 리스크’에서 벗어나지 못한 채 옴짝달싹 못 하고 있다. 현대·기아자동차는 당장 파업 위기에 놓여 있다. 반값 연봉 완성차 공장인 ‘광주형 일자리’ 사업이 지난달 31일 첫걸음을 떼자마자 두 회사 노조가 전면적인 대정부 투쟁을 예고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한국GM은 작년 2월 군산공장을 폐쇄한 뒤 올 들어서까지 1년 내내 노조 압박에 시달리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국내 완성차업체는 대부분 단체협약 규정에 따라 공장별로 생산 물량을 조정할 때조차 노조 동의를 받아야 한다”며 “노조 리스크를 해결하지 못하면 다시 경쟁력을 확보하긴 쉽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자동차 부품 회사는 ‘줄도산’ 공포에 휩싸인 지 오래다. 2년 가까이 공장 가동률 하락과 자금난을 견뎌왔지만 이제 한계에 다다랐다는 분위기가 퍼져 있다. 국내 최대 자동차 부품사 단체(회원사 250여 곳)인 한국자동차산업협동조합을 이끄는 신달석 이사장(디엠씨 회장)은 “올 상반기가 최대 고비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자금난에 허덕이는 부품사들이 올 상반기를 버티지 못하면 연쇄적으로 도산하는 위기를 맞을지 모른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박선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서울데일리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9-02-07 23:22 송고
    한국 자동차 산업의 위기
    대표인사말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처리방침
    서울데일리뉴스 등록번호 : 경기 아51976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미금일로90번길 32, 335호 (구미동)   TEL : 031-604-2221
    발행인 : 정미숙, 편집인: 박선철,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선철
    Copyright© 서울데일리뉴스. All right reserved. mail to : scottie_park@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