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예비군 훈련과 “소확행” ·철원군, 한탄강 에코밸리 현수교 준공 박차 ·한국인이 가장 좋아하는 브랜드는 무엇일까?.. 한국 갤럽 조사 결과 발표해 ·BNI코리아, 국내 40번째 미다스 챕터 라마다 호텔에서 론칭 ·이소영, 2019 'LF 헤지스 포인트 왕중왕전' 첫 라운드 선두!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명분 싸움에서 이겨야 한다 (딴지 기자 칼럼 95) ·NCS(직무적성검사) 전문기업 코리아리크루트, NCS뉴스 오픈 통해 실시간 NCS 서비스 제공 ·이마에 꼬리가 자란 개가 구조돼 ·자유 한국당의 지지도만 대폭 떨어지고 있어.. 리얼미터 11월 2째주 여론 조사 결과 ·내년 1월부터 위변조를 방지하기 위해 내구성과 보안요소를 대폭 강화한 주민등록증이 도입된다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국민 10명 중 8명이 미세먼지가 심해지는 계절인 12~3월에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도입에 대해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9-11-18 오후 10:20:23 전철 기자 mail ceoclub@naver.com

    최근 대기 오염이 심해지면서 미세먼지가 국민 건강에 심대한 위협을 끼치는 가운데 국민 10명 중 8명이 미세먼지가 심해지는 계절인 12~3월에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도입에 대해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5등급 노후차량 운행제한, 석탄발전소 가동중단 등은 각각 73.5%와 64.1%로 압도적으로 동의했다.

    국민 10명 중 8명이 미세먼지가 심해지는 계절인 12~3월에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도입에 대해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다음블로그 사진 캡쳐



    대통령 직속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국가기후환경회의’(이하 국가기후환경회의)와 문화체육관광부는 일반 국민 2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미세먼지 관련 국민인식조사’ 결과를 18일 이같이 발표했다.

    이번 조사결과에 따르면, 국민의 78.3%가 미세먼지가 심각한 고농도 시기(12~3월)에 계절 관리제를 시행하는 것에 찬성했다. 반대 의견은 불과 4.9%다.

    5등급 노후차량의 도심 운행제한에 대해 응답자의 73.5%가 찬성했다(반대 8.2%). 운행제한으로 차주의 경제적 손실이 있어도 시행해야 한다는 응답자는 64.1%(반대 12%)였다.

    또한 석탄발전소 가동중단(겨울철 9~14기, 봄철 22~27기)의 경우, 국민 69%(반대 8%)가 찬성했다. 이로 인해 전기요금이 인상(월 1200원)되는 것도 55.7%가 동의했다. 전기요금인상 반대는 20.9%에 그쳤다.


    그밖에 사업장 불법 배출을 중점 단속하기 위해 민관합동점검단을 운영하는 것에 81.3%가 동의(반대 4.5%)했다.

    보건용 마스크 건강보험 적용 정책은 79.5%가 찬성(반대 4.9%)했는데, 이는 국민정책참여단의 찬성률(71.2%)보다 8.3%포인트 높은 수치다. 한·중 간 정보공유 및 국제협력은 85.6%가 지지(반대 3.1%)했다. 

    미세먼지 문제 해결 관련 정부의 국제협력 정책에 대해 잘하고 있다는 응답이 20.8%며, 보통 37.8%, 잘못함 38.4% 모름 3%로 나타났다.

    국제협력 방안으로는 ▲양자·다자간 협력, 국제협약 체결 등 외교적 해결 40.3% ▲해당 국가에 미세먼지 저감 강력 요구 34.5% ▲국내 미세먼지 우선 개선 17% ▲해당국 상대로 국제소송 진행 8.2%로 각각 응답했다.

    국제협력을 통한 미세먼지 해결에 소요되는 시간으로 3~5년 이상이라는 응답은 27.8%였으며, 5년 이상은 51.5%였다.

    중장기적으로 국민은 빠른 경제발전(14.6%)보다는 환경과 미래를 고려한 지속 가능한 발전(78.4%)을 희망했다.

    아울러 전력생산의 에너지원은 재생에너지 57.8%, 원자력 22.9%, 천연가스 17.3%, 석탄 2.0% 순으로 선호했다.

    국가기후환경회의가 제안한 중장기 과제에 대한 의견조사결과, ▲동북아 다자간 협력 찬성 78.4%(반대 3.9%) ▲통합 연구기관 설치 찬성 73.1%(반대 5.2%) ▲석탄발전소 감축 찬성 72.8%(반대 7.3%) ▲경유차 혜택 폐지 찬성 60.3%(반대 14.6%) ▲내연기관차 생산축소 찬성 59%(반대 11.4%) ▲전기요금 합리화 찬성 47.3%(반대 22.2%) 등으로 나타났다.

    한편, 국민인식조사 결과는 국가기후환경회의의 공론화 과정에 참여했던 국민정책참여단 의견과 비슷한 경향을 보여 의미가 크다.

    국민정책참여단은 계절관리제 시행 95.2%, 석탄발전소 가동 중단 93.1%, 전기요금 인상 73.7%의 찬성률을 보인 바 있다.

    국가기후환경회의 관계자는 “국민정책참여단은 수 개월간 산업, 수송, 발전, 생활 등 각 분야에 대해 숙의와 토론을 했다”며 “이러한 과정 등의 이유로 일반 국민에 비해 각 항목별로 찬성률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온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국민정책참여단의 숙의 효과를 볼 때, 일반 국민에게도 미세먼지와 관련한 정확하고 합리적인 정보를 제공할 필요가 있다.

    한편, 이번 조사는 국가기후환경회의와 문체부가 닐슨컴퍼니코리아에 의뢰해 시행했다. 조사 기간은 10월 29일부터 11월 6일이며, 19세 이상 전국 성인 남녀 2000명을 온라인으로 조사했다. 표본오차는 ±2.19%p(신뢰수준 95%)이다.

    문의: 국가기후환경회의 공보팀 02-6744-0587

    <전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서울데일리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9-11-18 22:20 송고
    국민 10명 중 8명이 미세먼지가 심해지는 계절인 12~3월에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도입에 대해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표인사말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처리방침
    서울데일리뉴스 등록번호 : 경기 아51976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미금일로90번길 32, 335호 (구미동)   TEL : 031-604-2221
    발행인 : 정미숙, 편집인: 박선철,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선철
    Copyright© 서울데일리뉴스. All right reserved. mail to : scottie_park@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