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양평곤충박물관,‘소똥구리 복원사업 성공할까?
제초제, 살충제등 근본원인 제거없인 소똥구리복원 사업 실패할 가능성 높아
2019-08-13 오후 6:46:14 박선철 기자 mail scottie_park@naver.com

    양평곤충박물관, 소똥구리 복원사업 성공할까?

    양평군, 전국 최초로 4년 전부터 소똥구리 종 복원 추진

    올해, 몽골로부터 2차에 걸쳐 300개체 도입하여 부화 중


    양평군(군수 정동균)과 양평곤충박물관(관장 신유항)2016년부터 몽골국립농업대학과 MOU을 맺고 국내의 멸종위기종인 소똥구리 복원사업을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제초제, 살충제등 근본원인 제거없인 소똥구리복원 사업 실패할 가능성 높아 = 네이버 블로그 사진 캡쳐



    그러나 환경 문제 전문가인 강원대학교 생물학과 P교수는 "왜 우리나라의 소똥구리가 사라졌는지에 대한 이유를 먼저 살펴야 한다"며 "제초제, 살충제등 소똥구리를 몰아낸 근본원인의 제거없인 소똥구리복원 사업 실패할 가능성 높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그는 또 "양평군에서는 이런 종합적인 고려없이 몽골에서 소똥구리만 들여와서 국내에 이식시키려 하고 있다"며 비판적인 의견을 표했다. 한마디로 소똥구리가 멸종된 근본 이유에 대한 개선없이 소똥구리만 다시 들여 온다고 해서 해결될 문제가 아니라는 것이다.


    한편 양평군에서는 '소똥구리 복원 사업'의 일환으로 지난 7월에 1차로 몽골 현지 방문하여 200여 개체를 도입한 후, 2차 현지조사 및 도입을 위해서 86일부터 812일까지 관계자들과 함께 방문하였다. 이 기간 동안 몽골 연구진과 소똥구리 복원사업의 향후 발전계획 수립을 위한 회의 및 몽골 서식지 환경조사, 채집을 진행하였다. 최종적으로 300여 개체를 채집하여 100개체를 국내 반입하고 200여 개체는 몽골국립농업대학에 전달하여 연구실험을 진행할 수 있게 하였다.

     

    양평곤충박물관은 지난 2016년부터 국내 대표적인 곤충학자인 신유항 박사를 비롯한 곤충전문가 김기원 학예사 등 연구진이 양평군의 지원을 받아 소똥구리 연구 복원을 시작하였다. 매년 200여 개체를 들여와 소똥구리 복원증식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2017년 양평 소똥구리 특별전 개최, 2018년 몽골 연구 교수들을 초청한 국제학술심포지엄 개최하는 등 다양한 소똥구리 복원사업에 심혈을 기울여 왔다.

     

    특히 작년에는 몽골에서 도입한 소똥구리의 국내 부화가 성공하여 환경부로부터 멸종위기 야생생물(소똥구리) 인공증식 증명서(2019.7.10.)를 발급받았다. 향후 양평곤충박물관은 복원증식 확대뿐만 아니라 관람객들에게 살아있는 소똥구리를 볼 수 있도록 준비하는 한편, 학술 연구발표를 통해 그동안 쌓아온 소똥구리 연구성과를 공유할 예정이다.

     

    이번 현지 채집에 참여한 군 관계자는 지자체로 유일하게 멸종위기종 소똥구리 복원을 추진하고 있는 양평군은, 이번 사업을 통해 친환경농업특구 양평군의 가치를 드높이고 양평곤충박물관이 국내 대표적인 곤충 전문박물관으로의 도약을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몽골국립농업대학교의 연구진으로 이번 사업을 첫해부터 참여하였던 운다르마(Undarmaa davaasambuu)교수는 소똥구리 사업을 통해 양평군과 4년동안 지속적인 상호협력관계가 이어져왔고, 이번 양평군-양평곤충박물관이 함께 몽골 현지 채집환경을 함께 분석했던 기회가 향후 소똥구리 공동 발전방향을 모색 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박선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서울데일리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9-08-13 18:46 송고
    양평곤충박물관,‘소똥구리 복원사업 성공할까?
    대표인사말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처리방침
    서울데일리뉴스 등록번호 : 경기 아51976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미금일로90번길 32, 335호 (구미동)   TEL : 031-604-2221
    발행인 : 정미숙, 편집인: 박선철,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선철
    Copyright© 서울데일리뉴스. All right reserved. mail to : scottie_park@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