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갑질 지사장 때문에 생계 위협을 받는 보험설계사 ·5.18 망언규탄 범국민대회 2.23일 오후 2시 청계광장에서 개최 예정 ·"민주헌정수호 - 5.18 부정망언세력 퇴출 국민토론회" 열려 ·영화엔지니어링(대표 김남철), 에드벡트와 풍력발전소 수주를 위한 양해각서(MOU)체결 ·심장 질환과 뇌졸중으로부터 당신을 보호해주는 5가지 식습관 변화 ·'한달에 두번꼴 화재' ESS 가동 중단에 기업 손실 '눈덩이’ ·(사)한국경영기술지도사회 신임회장에 김오연 경영지도사 당선 ·간 줄기세포 체료제 셀그램엘씨 부결 소식에 국민들 분노의 항변 중 ·가객에게 부치는 편지 6th ‘나의 노래’ - 故 김광석 추모 콘서트 in jeju ·[칼럼 기고] 김형석 교수님의 100년과 나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인사담당자 60% 블라인드 채용에 대해 긍정적
2019-01-11 오후 5:35:16 박선철 기자 mail scottie_park@naver.com

    인사담당자 10명 중 6명은 무스펙 지원자 채용에 대해 긍정적으로 여기는 것으로 조사됐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
    (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이 인사담당자 380명을 대상으로 ‘무스펙 전형 및 채용에 대한 생각’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응답 기업의 58.4%가 ‘무스펙 전형’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 이유로는 ‘스펙과 실질적인 업무능력과 상관관계가 크지 않기 때문에’(56.3%, 복수응답)를 우선으로 꼽았다. 계속해서 ‘스펙만으로 사람을 판단하기 부족해서’(44.6%), ‘스펙 외에도 평가할 수 있는 부분이 많아서’(43.7%) 등이 있었다. 

    전체 기업 중 실제로 ‘무스펙 지원자’를 채용한 경험이 있는 비율은 49.7%였다. 무스펙 지원자를 채용한 이유는 무엇일까. 가장 큰 이유는 역시 ‘스펙이 없어도 직무 경험이 풍부해서’(39.2%, 복수응답)였다. 다음으로 ‘스펙과 직무역량은 큰 관계가 없어서’(31.2%), ‘지원자의 입사 동기가 뚜렷해서’(27.5%), ‘회사의 인재상과 잘 부합해서’(23.8%), ‘스펙 이외에도 남들과 차별화된 요소가 있어서’(12.7%) 등의 이유가 있었다. 무스펙 지원자 채용이 만족스럽다는 비율도 89.4%로 상당히 높았다.
     

    무스펙 지원자를 채용하는 기업은 대기업(36.8%)과 중견기업(36.4%) 보다는 상대적으로 중소기업(52.4%)이 좀 더 많았다.
     

    그렇다면, 어떤 기준으로 지원자를 평가할까.
     
    무스펙 지원자’를 채용한 기업은 스펙 대신 ‘지원자의 진중한 면접 태도’(50.3%, 복수응답)를 1순위로 평가했다고 답했다. 다음으로 ‘입사하고자 하는 열정’(49.2%), ‘관련 직무경험’(38.6%), ‘구체적인 지원동기’(20.1%), ‘입사 후 구체적인 계획과 포부’(14.3%) 등이 있었다. 모두 직무와 연관시켜 대답해야 하는 항목이었다. 

    응답 기업들은 향후 무스펙 지원자를 선발할 계획이 있냐는 질문에는 63.4%가 ‘있다’고 답했다.
     

    채용 시 필수적으로 갖춰야 하는 스펙은 있는지에 대해서는 35.5%만 ‘있다’고 답했는데, ‘직무 관련 자격증’(42.2%, 복수응답), ‘학력(4년 대졸이상, 초대졸 이상 등)’(34.8%), ‘전공’(32.6%), ‘외국어 능력(비즈니스 회화 등)’(16.3%) 등의 스펙을 많이 확인하고 있었다.
     

    이러한 스펙을 보는 이유 역시 ‘업무에 필요한 스펙이라서’(73.3%, 복수응답)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고, ‘지원자의 기본기를 평가할 수 있어서’(41.5%), ‘지원 직무와 연관성이 높은 스펙이라서’(30.4%) 등의 이유가 이어졌다
    . 

    <박선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서울데일리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9-01-11 17:35 송고
    인사담당자 60% 블라인드 채용에 대해 긍정적
    대표인사말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처리방침
    서울데일리뉴스 등록번호 : 경기 아51976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미금일로90번길 32, 335호 (구미동)   TEL : 031-604-2221
    발행인 : 정미숙, 편집인: 박선철,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선철
    Copyright© 서울데일리뉴스. All right reserved. mail to : scottie_park@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