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조길형 충주 시장, 시민과의 소통과 공감대 형성에 주력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나마 갤러리(NAMA GALLERY)개관전 “최울가” 초대전 8일부터 열려 ·[신년칼럼] 2020년 경자년! 신년 운세 ·[창업취재] 20대 "장윤진" 사장의 청년창업 도전기 ·[현장취재] '2020 한국중장년고용협회 출범식' 8일 열어 ·[현장취재] HR전문가 박정일 전무의 2020년 채용시장 전망 ·[현장취재] 하이마트 메가스토어 잠실점 9일 오픈 ·기상이변으로 '철원 한탄강 얼음트레킹' 연기 밝혀 ·[현장취재] '2020 공공기관 채용박람회' 열기가 뜨겁다. ·나스카 라인, 호주에도 있다 ... 마리 마을에 새겨진 4.2km 길이의 그림이 미스테리로 남아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2019년 올해를 빛낸 영화배우 1위: 송강호... 마동석, 공유, 조진웅 2~4위 차지해
2019-12-16 오후 2:12:09 정미숙 기자 mail angela5546@naver.com

    2019년 올해를 빛낸 영화배우 1위: 송강호
    - 마동석, 공유, 조진웅 2~4위… 이하늬 10위

    한국갤럽이 2019년 11월 8일부터 28일까지 전국(제주 제외)의 만 13세 이상 1,700명을 대상으로 올 한 해 가장 뛰어난 활약을 한 영화배우를 두 명까지 물은 결과(자유응답) 송강호가 29.8%의 지지를 얻어 1위를 차지했다.

    송강호는 올해 5월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작 <기생충>의 ‘기택’ 역, 이어 개봉한 <나랏말싸미>에선 ‘세종대왕’ 역으로 관객을 만났다. 2017년 천만 관객을 돌파한 유일한 영화 <택시운전사>, 2013년 <설국열차>와 <관상>, 그리고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을 선보인 2008년에도 1위에 오른 바 있다.
    그는 2016년 <밀정>에서 의열단을 돕는 조선인 일본 경찰 ‘이정출’, 2015년 <사도>의 ‘영조’, 2014년 故 노무현 대통령 일화를 다룬 영화 <변호인>의 ‘송우석’ 역 등 영화마다 강렬한 인상을 남기는 인물을 연기해왔다. 개봉작이 없었던 2018년을 포함해 7년 연속 최상위권을 지킬 정도로 팬들에게 두터운 신뢰를 받는 배우다.


    기생충 = CJ 엔터테인먼트 제공


    2위는 할리우드 진출을 앞둔 마동석(18.2%)이다. '마블리'란 애칭으로 불리는 그의 올해 개봉작은 <악인전> <나쁜 녀석들: 더 무비>다. <신과 함께> <베테랑> <부산행> 등 흥행작 외 저예산 영화나 드라마에도 꾸준히 출연하는 대표적 다작(多作) 배우다. 2016년 처음으로 올해의 배우 10위에 이름을 올렸고, 2017년 2위, 2018년 1위를 차지하는 등 최근 몇 년간 급부상했다. 2020년 11월 개봉 예정 마블 영화 <이터널즈>에서 '길가메시' 역을 맡아 현재 안젤리나 졸리 등과 함께 해외 촬영 중이다.

    3위는 드라마 <도깨비> 이후 3년 만에 복귀한 공유(8.9%)다. 올해 동명 소설 원작 영화 <82년생 김지영>에서 지극히 현실적인 남편 ‘정대현’으로 분했다. 지난 2016년 여름 목숨 건 부성애 연기를 펼친 <부산행>으로 생애 최초 '천만 배우'가 됐고, 이어 선보인 <밀정>에서는 의열단 리더 ‘김우진’ 역으로 그해 3위, <도가니>에 출연했던 2011년 5위에 이름 올린 적 있다.

    4위는 조진웅(8.5%)으로, 올해 하반기 <광대들: 풍문조작단> <퍼펙트맨> <블랙머니>를 잇달아 선보였다. 전혀 다른 사람으로 보일 만큼 체중을 수십kg씩 늘리고 줄이는 배우로도 유명한 그는 매년 최소 세 편 이상의 영화에 출연하며 인상 깊은 연기로 ‘인생 캐릭터’를 경신하고 있다. 2004년 <말죽거리 잔혹사> 단역으로 데뷔한 그는 2016년부터 2018년까지 올해의 배우 20위권에 머물다가 이번에 최상위권으로 부상했다.

    국내외 활동을 병행하는 글로벌 스타 이병헌, 아직 1위 기록은 없지만 8년 연속 올해의 배우 5위권에 든 하정우가 공동 5위(7.1%)다. 이들은 마동석과 함께 곧 개봉 예정인 영화 <백두산>에 출연했다. 7위는 <증인>으로 생애 첫 청룡영화상 남우주연상을 받은 정우성(4.5%), 8위는 <말모이> <봉오동전투>의 유해진(4.1%), 9위는 <돈>에 우정출연한 황정민(3.6%), 그리고 이하늬(3.3%)가 처음 10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하늬는 2006년 미스코리아 진 당선 후 원래 전공인 국악(가야금 연주)을 계속하면서 MC, 드라마, 영화, 노래, 뮤지컬 등 다양한 커리어를 쌓아왔다. 올해는 상반기 한국영화 역대 두 번째 흥행작 <극한직업>과 하반기 개봉작 <블랙머니>에서 전혀 다른 캐릭터를 연기했다.

    상위 10명 외 1% 이상 응답된 영화배우는 류승룡(3.0%), 이정재(2.8%), 설경구(2.4%), 정유미(2.2%), 안성기, 장동건(이상 2.1%), 조여정, 류준열(2.0%), 공효진, 조정석, 권상우(1.8%), 강하늘, 한지민(1.6%), 이선균(1.5%), 김혜수, 박소담, 최민식(이상1.4%), 손예진(1.2%), 정해인(1.1%), 박보검, 강동원, 주지훈(이상 1.0%)까지 총 22명이다.


    남배우 상위권 절대다수 현상 지속

    남배우들이 ‘올해의 영화배우’ 상위권 절대다수를 차지하는 현상이 지속하고 있다. 2007년에는 전도연이 49.7%로 1위에 올랐고 2008년에는 손예진(2위), 김혜수(3위), 전도연(4위)이 상위권에서 각축했다.

    이후 여배우 순위 최고 기록은 2009년 하지원 4위, 2010년 김혜수 7위, 2011년 김하늘 4위, 2012년 김혜수 3위, 2013년 김혜수 7위, 2014년 전지현 11위, 2015년 전지현 4위, 2016년 전지현 9위, 2017년 김혜수 12위, 2018년 김혜수 14위, 그리고 2019년 올해 이하늬가 10위다.


    모든 연령대에서 송강호-마동석 순, 공유는 젊은 여성에서 인기

    모든 연령대에서 송강호-마동석 순으로 나타났고, 공유는 젊은 여성에서 인기다. 조진웅은 20~40대, 이하늬는 40대에서 상대적으로 높은 선호를 보였다.

    <정미숙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서울데일리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9-12-16 14:12 송고
    2019년 올해를 빛낸 영화배우 1위: 송강호... 마동석, 공유, 조진웅 2~4위 차지해
    대표인사말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처리방침
    서울데일리뉴스 등록번호 : 경기 아51976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미금일로90번길 32, 335호 (구미동)   TEL : 031-604-2221
    발행인 : 정미숙, 편집인: 박선철,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선철
    Copyright© 서울데일리뉴스. All right reserved. mail to : scottie_park@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