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노인학대예방 및 존엄케어 실천을 위한 결의대회 및 보건복지부, 국민건강보험공단과 소통의 시간 ·다시 5월, 바뀐것이 없다 - 국회정문 앞 천막 농성 81 일째 그들은 누구 ·당신의 수명을 10년간 연장시킬 5가지 건강 습관.... 30년간의 하버드대학 추적 연구 결과 ·(국방 전문가 칼럼 2) 용일의 지혜가 필요한 시점 ·섹스후에 남자는 자고 여자는 껴안고... 관계에 영향을 미치는 섹스 후의 행동들 ·품성제일학교 영어 교육 ·가장 중요한 아침 식사를 거르는 것은 심장 질환 사망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 결과 나와 ·분당구 주민자치협의회 ‘성남 특례시 지정’ 대규모 거리홍보 펼쳐 ·인류는 기후 변화와의 전쟁에서 지고 있다 ·경북 울진 지역에 3.8규모 지진 발생해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강용석 도도맘과 법정에서 설전 벌여
2019-03-09 오전 1:05:53 박선철 기자 mail scottie_park@naver.com

    어제(8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8부(부장판사 이원신)에는 유명블로거였다가 강용석 변호사와 불륜설에 휩싸인 김씨(일명 도도맘)가 출석했다. 이날 재판의 쟁점은 강 변호사가 불법인 줄 알고도 김씨와 공모해 사문서를 위조했는지 여부였다.
     
    강 변호사는 2015년 불륜설이 불거진 후 김씨의 남편 조아무개씨가 자신을 상대로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제기하자, 이를 취하시키기 위해 소송취하서를 위조·행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에게 조씨의 인감도장과 신분증을 몰래 갖고나오도록 시켜 소송취하서를 발급받아 재판부에 제출했다는 것이다.
     
    1심(서울중앙지법 형사18단독 박대산 판사)은 "피고인은 변호사로서 자신의 지위와 기본적 업무를 망각하고 소송취하서라는 중요한 문서를 위조해 법원 등에 제출했다"며 강 변호사에게 징역 1년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
     
    이날 재판에 따르면, 2015년 4월 김씨는 조씨에게 소송을 취하해달라고 간곡히 부탁했고 둘은 여러 차례 싸웠다. 이 와중에 조씨가 지갑이 든 옷을 던지며 "(소를 취하)할 수 있으면 해봐라"라고 소리를 질렀고, 김씨는 지갑에 있던 신분증과 집 안 금고에 보관하고 있던 인감도장을 꺼내 강 변호사를 찾아갔다.
     
    양측은 조씨의 "할 수 있으면 해봐라"라는 말을 강 변호사가 어떻게 받아들였는지 여부로 긴 시간 다퉜다. '조씨가 소송 취하에 동의한 게 아니라 홧김에 그런 이야기를 했다는 점'을 강 변호사가 알고 있었다면, 1심과 같이 유죄를 면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김씨는 "당시 강 변호사는 '남은 방법은 하나다'라며 '아내가 (인감도장과 신분증으로 소송을 취하하는 건) 아무 문제가 없다'라고 말했다"라며 "저는 당시 (인감도장과 신분증을 갖고 나온 그 행위가) 사문서 위조라는 것 자체를 몰랐고 강 변호사가 시키는 대로 인감도장과 신분증을 갖고 나온 것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강 변호사는 내가 조씨 동의를 받지 않았다는 걸) 충분히 알고 있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김씨는 강 변호사와 같은 혐의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죄를 인정했고, 강 변호사처럼 법률가가 아니라는 점이 두 사람 사이의 형량 차이를 만들었다.
     
    반면 강 변호사의 변호인은 "증인(김씨)의 추측이다"라고 반박했다. 그는 "김씨의 기망이나 조씨의 착오에 의한 것이 아닌 아마 일시적·충동적 허락에 의해 (조씨가) 신분증을 교부한 것으로 보인다"라며 "조씨가 본심에 반해서 신분증을 준 것까지 강 변호사가 스스로 확인해야 할 법적 의무는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씨가 소송 취하서 작성을 권유받으면서 신분증과 인감도장을 무단으로 가져나왔다는 사정을 피고인(강 변호사)에게 구체적으로 이야기했다면 (강 변호사의) 미필적 고의가 성립될 수 있다"라며 "그런데 이 사건은 (조씨의) 일시적·충동적 (신분증) 교부 행위가 벌어진 후 (김씨가) 그걸 갖고 피고인과 상의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덧붙였다.

    강 변호사도 "김씨가 말이 안 되는 이야기와 거짓말을 계속 이어가서 황당하다"라며 "남편에게 동의를 받았다는 김씨의 말을 믿고 소송 취하를 진행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법정에선 강 변호사 측 변호인이 김씨와 강 변호사의 관계, 그리고 강 변호사를 만나기 전 김씨의 사생활을 캐물어 재판장이 주의를 주기도 했다. 변호인은 여러 남성을 거론하며 "소송 취하를 위한 증인 스스로의 절실한 사정이 있었다, 동시에 관계를 유지하고 있지 않았나"라고 물었다. 그러자 김씨는 "아니다, 이런 내용을 왜 자꾸 묻는지 모르겠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재판장인 이원신 부장판사는 변호인의 말을 끊으며 "잠깐만요, 이런 걸 물을 필요가 있나"라고 제동을 걸었다. 그럼에도 변호인 측이 관련 질문을 이어가자 이 부장판사는 "왜 자꾸 묻는 건가, (그 질문이 사건과) 무슨 상관인가", "필요한 질문을 해야지, 재판부에서 (변호인 질문의 의도에) 의문을 갖게 되면 다른 것이 흐트러지잖나"라고 질타하기도 했다.
     
    이날 법정에 하늘색 수의를 입고 법정에 출석한 강 변호사는 피고인석에 앉아 다소 굳은 표정으로 재판을 지켜봤다. 이 사건의 2심 선고는 다음 공판인 4월 5일에 내려질 예정이다.

    <박선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서울데일리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9-03-09 01:05 송고
    강용석 도도맘과 법정에서 설전 벌여
    대표인사말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처리방침
    서울데일리뉴스 등록번호 : 경기 아51976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미금일로90번길 32, 335호 (구미동)   TEL : 031-604-2221
    발행인 : 정미숙, 편집인: 박선철,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선철
    Copyright© 서울데일리뉴스. All right reserved. mail to : scottie_park@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