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연예계 비리 일파 만파 확산 중... 이번엔 내기 골프
차태현과 김준호가 내기 골프를 쳐 수백만원을 땄다고 언급해
2019-03-17 오전 2:46:26 박선철 기자 mail scottie_park@naver.com

    16KBS 뉴스9의 보도에 따르면 경찰은 정준영이 제출한 휴대전화 내 12일 출연진 채팅방에서 차태현과 김준호가 내기 골프를 쳐 수백만원을 땄다고 언급한 부분을 확인했다.

    KBS는 차태현이 지난 201671일 채팅방에 5만원권 수십장을 올리면서 김준호 등과 내기 골프를 쳐 따낸 돈이라고 자랑했다고 보도했다. 차태현은 "신고하면 쇠고랑"이라는 말도 남겼다. 차태현은 18일 뒤에도 돈다발 사진을 대화방에 올리면서 자신은 225만원, 김준호는 260만원을 땄다고 밝혔다. KBS는 내기 골프를 친 곳이 태국으로 추정된다고 했다.

    특히 이 채팅방에는 당시 12일 연출을 담당하던 PD도 있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해당 PD는 출연자들간 대화를 모두 읽고도 내기 행위를 말리지 않았다. 현재 이 PDKBS를 퇴사한 상태다.

    12일 제작진은 정준영이 3년 전 불법 촬영 논란을 일으켰을 때도 충분한 검증 없이 그를 방송에 복귀시킨 바 있다. KBS최근 정준영 성() 스캔들이 또 터지자 12일 무기한 제작 중단을 선언했다. 이런 상황에서 출연자 중 맏형격인 두 사람마저 도마에 오른 것이다.

    이날 보도에 대해 차태현 소속사인 블러썸엔터테인먼트와 김준호 소속사인 JDB엔터테인먼트는 "사실 확인 중에 있다"고 밝혔다. 현재 12일 시청자 게시판에는 프로그램 폐지를 촉구하는 글이 잇달아 올라오고 있다.

    <박선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서울데일리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9-03-17 02:46 송고
    연예계 비리 일파 만파 확산 중... 이번엔 내기 골프
    대표인사말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처리방침
    서울데일리뉴스 등록번호 : 경기 아51976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미금일로90번길 32, 335호 (구미동)   TEL : 031-604-2221
    발행인 : 정미숙, 편집인: 박선철,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선철
    Copyright© 서울데일리뉴스. All right reserved. mail to : scottie_park@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