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예비군 훈련과 “소확행” ·철원군, 한탄강 에코밸리 현수교 준공 박차 ·한국인이 가장 좋아하는 브랜드는 무엇일까?.. 한국 갤럽 조사 결과 발표해 ·BNI코리아, 국내 40번째 미다스 챕터 라마다 호텔에서 론칭 ·이소영, 2019 'LF 헤지스 포인트 왕중왕전' 첫 라운드 선두!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명분 싸움에서 이겨야 한다 (딴지 기자 칼럼 95) ·NCS(직무적성검사) 전문기업 코리아리크루트, NCS뉴스 오픈 통해 실시간 NCS 서비스 제공 ·내년 1월부터 위변조를 방지하기 위해 내구성과 보안요소를 대폭 강화한 주민등록증이 도입된다 ·자유 한국당의 지지도만 대폭 떨어지고 있어.. 리얼미터 11월 2째주 여론 조사 결과 ·이현종 철원군수, 경원선 조기 복원 국회요청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용인시민체육공원서 아시아 여자축구 챔피언십 열린다
2019-11-21 오후 7:40:33 이혁수 기자 mail scottie_park@naver.com

    용인시민체육공원서 아시아 여자축구 챔피언십 열린다

    - 용인시, 262830국제경기 유치 경험으로 성공 개최 위해 총력 -

     

    용인시는 262830일 용인시민체육공원서 한국 중국 일본 호주 등 아시아 4개국 여자프로축구 리그 우승팀이 참가하는 ‘2019 FIFA/AFC 여자클럽 챔피언십이 열린다고 밝혔다.

     

    여자클럽챔피언십 포스터 = 이혁수 기자


    아시아 여자축구를 활성화하기 위해 국제축구연맹(FIFA)과 아시아축구연맹(AFC)이 공동 주최하는 이 대회는 ‘AFC여자클럽 챔피언십의 공식 출범에 앞서 시범으로 치러진다.

     

    이번 대회엔 7년 연속 여자축구 우승컵을 안은 인천 현대제철을 비롯한 멜버른 빅토리(호주), 닛폰TV벨레자(일본), 장쑤 쑤닝LFC(중국)이 참가해 3일간 풀리그 방식으로 승자를 가린다.

     

    각국 최고팀이 승부를 겨루는 만큼 개최지 경쟁이 치열했으나 용인시는 적극적인 의지로 대회를 유치했다.

     

    시는 이번 대회가 향후 여자축구 챔피언십의 정착에 중요한 계기가 될 것으로 보고 다양한 국제경기 유치 경험을 바탕으로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용인시민체육공원은 지난 4A매치를 성공적으로 개최해 여자축구와 좋은 인연을 맺었다이번 경기엔 아시아 축구 관계자들이 많이 참석하는 만큼 경기장은 물론 교통 숙박 등 용인시만의 장점을 적극 알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대회의 전 경기 모두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경기 시작 2시간 30분 전부터 입장할 수 있다.

     

    시는 이번 대회를 위해 시를 방문한 선수단과 관계자 등 200여명이 관내에 숙소를 정해 일주일간 머물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시는 지난 10월 용인시민체육공원의 경기장 기능 강화를 위해 연간 2회의 국가대표 경기를 유치하고 문화와 스포츠가 공존하는 복합문화시설로 용도를 다각화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또 지난 92023FIFA 여자월드컵 유치 신청서를 제출하는 등 국제 대회 유치를 위해서도 적극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이혁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서울데일리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9-11-21 19:40 송고
    용인시민체육공원서 아시아 여자축구 챔피언십 열린다
    대표인사말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처리방침
    서울데일리뉴스 등록번호 : 경기 아51976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미금일로90번길 32, 335호 (구미동)   TEL : 031-604-2221
    발행인 : 정미숙, 편집인: 박선철,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선철
    Copyright© 서울데일리뉴스. All right reserved. mail to : scottie_park@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