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낚시꾼 스윙 최호성, PGA에 초청하라" 청원 봇물
2019-01-04 오후 9:09:59 정승만 기자 mail sammyjung@naver.com

    해외에서도 큰 이슈!' 최호성의 유쾌한 낚시 스윙 [KPGA 선수권 3R] SBS 화면캡쳐

    '낚시꾼 스윙'으로 관심을 끈 프로골퍼 최호성을 미국 프로골프 투어, PGA에 초청하라는 청원이 미국에서 진행되고 있습니다.


    PGA 프로인 데릭 데민스키는 미국의 인터넷 청원 사이트에 최호성이 2019 피닉스오픈에 출전해야 한다는 글을 올렸고, 3천 명 가까운 사람이 이에 서명했습니다.


    데민스키는 최호성은 지난해 갑자기 등장해 강렬한 인상을 심어줬고 올해 PGA투어 피닉스오픈에 스폰서 초청받을 자격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스윙한 뒤 자세가 낚시 채를 잡아채는 동작과 비슷해 낚시꾼 스윙이라는 별명이 붙은 최호성은 지난해 일본프로골프 투어에서 우승을 차지했고, 현재 세계 랭킹 202위에 올라있습니다.

    <정승만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서울데일리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9-01-04 21:09 송고
    낚시꾼 스윙 최호성, PGA에 초청하라" 청원 봇물
    대표인사말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처리방침
    서울데일리뉴스 등록번호 : 경기 아51976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미금일로90번길 32, 335호 (구미동)   TEL : 031-604-2221
    발행인 : 정미숙, 편집인: 박선철,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선철
    Copyright© 서울데일리뉴스. All right reserved. mail to : scottie_park@naver.com